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3258 1082019032251353258 06 0601001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악녀 조안에 경고 "네가 망하길 원해"[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이 조안에게 경고했다.

2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심청이(이소연 분)는 마영인(오미연)이 원료개발원에서 사라져 당황했다.

원료개발원 소장 고요정(백보람) 역시 마영인의 행방을 알지 못했다. "그림까지 갖고 어디를 간 거냐. 네가 생각하는 납치, 감금 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는 아닐 것 같으니 안심해라. 다른 곳으로 숨은 것 같다. 어쩐지 갑자기 지방으로 내려보내더니. 무슨 생각인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 마지막으로 만날 때 뭐 이상한 것 없었냐"고 물었다.

심청이는 마풍도(재희)에게 "마회장님 그동안 우리집에 있었다. 처음에는 원료개발원 소장님 고모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서야 회장님인 줄 알았다. 바로 얘기를 못한 건 회장님의 뜻을 여쭤봐야 했다"라고 미안해하면서 마영인이 사라진 소식을 알렸다.

서필두(박정학)는 마영인이 사라졌다는 소식에 "노인네 숨을 곳은 다 찾아봐라"며 화를 냈다. 앞서 서필두는 원료개발원 지하에 비밀공간이 있다는 보고를 받자 "당장 사람 풀어. 늙은 여우를 사냥할 시간이군" 이라고 소리친 바 있다.

열매(김도혜)는 조헌정(하은진), 이우양(전민준)의 대화를 우연히 들었다. 조헌정이 "막말로 열매가 이모 친딸 아니고 입양해서 키웠다고 우리와 남남이 될 수 있냐. 같이 살면 그 시간만큼 가족인 거다"라고 말하는 것을 들은 열매는 충격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여지나(조안 분)는 백시준(김형민)에게 "별이 얘기하고 나서 계속 악몽을 꾼다. 눈만 감으면 그때의 별이 모습이 떠오른다"며 뻔뻔하게 거짓말했다.

백시준은 그런 여지나에게 강원도로 떠나겠다고 말했다. "엄마에게 얘기할테니 탄원서니 뭐니 그런 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면서도 "떠나기 전에 나도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 너도 악몽을 꿨듯 나도 네 얘기를 듣고 그 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네 말이 거짓인 것 같기도 하고 꿈을 꾸는 것 같기도 하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지나는 "별이도 오빠가 방황하는 것 원하지 않을 거다. 강원도에서 멋지게 새출발하길 바란다"며 백시준을 안심시켰다. 백시준은 "별이가 세상을 왔다 갔다는 흔적이 없냐. 내 눈으로 확인한게 아니라 실감이 안 난다. 병원에서 세상을 떠난 거면 그런 기록이 있지 않냐. 떠나기 전에 이 문제는 매듭짓고 싶다"고 부탁했다. 여지나는 백시준이 돌아간 뒤 "끝까지 성가시게"라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여지나는 자신을 압박하는 심청이에게 "네가 원하는 게 뭐야"라고 따졌다. 심청이는 "내가 원하는 건 네가 망하는 것. 네 실체가 낱낱이 드러나는 것, 진심으로 참회하고 눈물흘리는 것, 죗값 받는 것"이라며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때 마풍도가 나타났고 지나에게 왜 반지를 끼고 다니지 않는 것인지 물었다. 지나는 당황하며 변명했다. "앞으로 끼고 다니라"는 마풍도의 말에 억지 미소를 지었다. 같은 디자인을 구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마재란(임지은)은 쥬얼리샵에서 여지나의 모습을 보고 수상히 여겼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