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1839 0532019032251351839 06 0601001 6.0.1-hotfix 53 노컷뉴스 46676692

장범준·백예린·헤이즈·수란…봄가요계 '싱송라 대전' [가요초점]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현식 기자

노컷뉴스

22일 컴백하는 수란(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백예린(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올봄 가요계에 '싱송라(싱어송라이터) 대전'이 펼쳐지고 있다. 음악 팬들에게 '믿고 듣는다'는 평가를 받는 '음원 강자'들이 약속이나 한 듯 잇달아 신곡을 내놓는 중이다.

그 영향으로 국내 주요 음원차트에서는 1위 자리를 놓고 '고지전'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22일 각종 차트에서는 버스커버스커 장범준의 신곡 '당신과는 천천히', 백예린의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 헤이즈의 '쉬즈 파인'(SHE'S FINE) 등이 최상위권에 올랐다.

남다른 '음원파워'를 자랑하는 이들 모두 자신만의 감성을 녹여낸 새로운 자작곡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점이 이목을 끈다. 메가 히트곡 '벚꽃엔딩'의 주인공으로 매년 봄이 되면 생각나는 뮤지션인 장범준은 특유의 '이지 리스닝' 곡으로 또 한번 음악 팬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신곡 '당신과는 천천히'는 사랑하는 존재에게 회복 받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곡이다.

한동안 신곡을 내지 않았던 백예린은 2년 3개월 만에 선보인 앨범으로 긴 공백을 깸과 동시에 여전한 저력을 보여줬다. '관계'에 대한 생각을 담은 타이틀곡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는 몽환적인 음색과 세련된 화법이 돋보이는 음악을 한다는 평가를 받는 백예린의 색깔이 잘 묻어난 곡이다.

노컷뉴스

헤이즈 '쉬즈 파인' 재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스텔라장(사진=그랜드라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공감력 높은 이별 노래들로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음원퀸' 헤이즈는 경험에 상상력을 더한 신선한 시도를 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헤이즈는 가상의 여자 배우를 이번 앨범의 화자로 설정해 그녀의 사랑, 이별, 삶, 생각에 대한 이야기와 자신이 실제로 겪은 이야기를 섞어 첫 정규앨범에 수록된 곡들의 가사와 멜로디를 썼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인 '쉬즈 파인'은 괜찮지 않길 바라면서 괜찮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정말 괜찮다'고 대답하는 시크하면서도 위트 있는 가사와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특징인 곡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소울풀한 창법으로 자신만의 확실한 정체성을 구축한 수란도 새로운 음악을 선보인다. 수란은 두 번째 EP '점핑(Jumpin')으로 1년 9개월의 공백을 깬다. 수란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전화끊지마'는 예정된 이별을 알면서도 쉽게 놓지는 못하는 연인의 미묘한 입장 차이를 짧은 전화 통화 속 아슬아슬한 대화를 통해 위트 있게 표현한 레트로풍의 곡이다. 이 곡에는 힙합뮤지션 피에이치원(pH-1)의 감각적인 랩이 더해졌다. EP 수록곡 중에는 '힙합퀸' 윤미래, 그리고 헤이즈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도 있다.

그런가 하면, 그간 청아한 목소리와 생활밀착형 가사가 돋보이는 곡들을 꾸준히 발표해 마니아층을 확보한 스텔라장은 신보로 '음원 강자' 등극을 노린다. 오는 24일 타이틀곡 '미세먼지'를 포함해 6곡의 신곡이 담긴 새 EP '유해물질'을 발표한다. 소속사는 "스텔라장은 미세먼지 가득한 근래의 답답한 날씨를 현실의 무거운 공기로 치환해 절망적인 현실을 노래했다. 매력적인 상대를 보면 마치 술에 취한 듯 판단력이 흐려지는 자신을 노래하기도 했다"며 "어쩌면 뻔하게 느껴질 수 있는 주제들을 결코 진부하게 느껴지지 않게 표현하는 것이 스텔라장 음악의 매력"이라며 앨범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