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1801 0362019032251351801 06 0603001 6.0.1-hotfix 36 한국일보 50666244

'숀 소속사' 디씨톰 대표 "버닝썬과 무관, 숀은 무인과도 관련 無" [전문]

글자크기
한국일보

숀 소속사 디씨톰의 대표가 각종 의혹을 부인했다. DCTOM 제공


디씨톰(DCTOM)엔터테인먼트가 클럽 무인, 버닝썬과의 연관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디씨톰엔터테인먼트(이하 디씨톰) 대표 박승도는 22일 오후 "디씨톰은 무인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음주가무인은 주주와 임직원 구성이 다른 별도의 법인격을 가진 별개의 회사임. 디씨톰과 클럽 버닝썬은 무관함. 숀은 이번 일과는 더욱 관련이 없음"을 밝히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배포했다.

박승도 대표는 "디씨톰은 DJ를 전문적으로 매니지먼트하는 에이전시 형태의 회사로 국내에는 드문 형태의 회사"라며 "DJ의 공연 자체가 주를 이루는 공간으로 다른 클럽과의 차별화를 선언하면서 만들어진 것이 지금의 무인이다. 단, 무인의 경우 소규모 공연장인 만큼 별도의 사무공간이 따로 필요했지만 이를 단독으로 임대하기엔 금전적으로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다 하여 친분이 있던 저희 디씨톰에 전대차 계약을 맺어 디씨톰 사무실 내 일정 공간을 사무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응해줬다"고 구조를 소개했다.

클럽 버닝썬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박 대표는 "클럽계의 큰 손이던 버닝썬이 요구하는 불합리한 것들을 거부하기에는 너무 을의 입장이었다. 무인에서 레지던스로 주로 플레이하던 디씨톰 소속 DJ들이 목요일에는 무인을 영업하지 말고, 버닝썬에서만 ‘무인썬’이라는 형태로 공연을 하라고 압박을 받아 저희 역시 무인 측에 미안하지만 우리 DJ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으니 목요일에는 영업을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무인 측에서는 저희가 부탁해서 편의를 봐 준게 사실의 전부"라고 전했다.

탈세 의혹이 제기된 무인의 시설물 분류에 관해서는 박 대표는 "처음 보도 나간 것과 달리 사실관계를 정확히 해야 하는 것은 무인은 클럽이 아닌 ‘공연장’ 시설로 분류 되어있으며, 일반 음식점 외에 DJ가 공연을 하는 공연장으로 등록되어 있다고 알고 있다. 기존 홍대에 존재하는 소규모 라이브클럽이나 모 카드회사가 만든 스테이지와 비슷한 형태"라고 설명했다.

가수 숀의 소속사인 만큼 디씨톰 측은 "숀은 매 앨범 마다 에이전트로 계약 하는 아티스트로, 무인과도 관련이 없다. 숀의 앨범은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지만 그 전이나 이후 제작한 스무장이 넘는 대부분의 앨범은 아직 발매월 기준 100만원 매출도 만들지 못 할 만큼 영세하고 이제 막 시작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DJ들을 문화로 바로 설 수 있게 해서 정당한 대우를 받고자 시작한지 이제 고작 2년 남짓 됐다. ‘의혹’이라는 단어로 사실과 다른 것들을 확인 없이 퍼뜨리지 말아주셨으면 한다. DJ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는 세상을 꿈꾸며 디씨톰을 믿고 따라와 주는 아티스트들을 위해서라도 열심히 발로 뛰고 있는 게 저희의 전부"라고 주장했다.

▼ 다음은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승도입니다.

#. 먼저 주식회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이하 디씨톰)와 무인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음주가무인은 주주와 임직원 구성이 다른 별도의 법인격을 가진 별개의 회사임을 밝힙니다.

디씨톰은 DJ를 전문적으로 매니지먼트하는 에이전시 형태의 회사로 국내에는 드문 형태의 회사입니다. DJ라는 직업은 특성상 수입이 정기적이지 않다보니 고정으로 일을 잡지 않으면 수입이 불안정하여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았고, 저희는 이런 DJ들의 공연이 하나의 문화로서, 하나의 직업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외 DJ 에이전시들처럼 음반 제작 및 공연도 기획하고자 하는 바람과 포부로 만든 회사입니다.

이 과정에서 DJ들의 공연을 담당하던 직원 중 한 명이 기존 클럽들과 다른 DJ들이 정기적으로 일 할 수 있는 공연장을 만들어 하고 싶다는 의견을 냈고, 그의 뜻에 따른 몇 명이 함께 추진해 보겠다고 하여 그렇게 DJ의 공연 자체가 주를 이루는 공간으로 다른 클럽과의 차별화를 선언하면서 만들어진 것이 지금의 무인입니다.

단, 무인의 경우 소규모 공연장인 만큼 별도의 사무공간이 따로 필요했지만 이를 단독으로 임대하기엔 금전적으로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다 하여 친분이 있던 저희 디씨톰에 전대차 계약을 맺어 디씨톰 사무실 내 일정 공간을 사무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응해주었습니다. 내부적으로 사무공간, 업무처리, 회계처리 등은 모든 것이 엄격하게 구분되어 따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나온 대로 무인의 감사 1명을 직원으로 고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되려 감사가 그 회사의 업무를 집행하는 경우가 문제지 다른 회사의 직원으로 일하는 것은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사 또한 마찬가지로 겸직이 법적으로 허용되어 있다고 알고 있으며, 그 외 나머지 디씨톰과 무인은 직원 구성 등 모두 다르며 회사의 재산 또한 엄격하게 분리된 별도의 주식회사입니다.

#. 디씨톰과 클럽 버닝썬은 무관함을 밝힙니다.

저희는 DJ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이기에 국내 유수의 DJ 페스티벌에서 가장 인지도 있는 저희 소속 DJ들을 섭외해 공연하고 있고, 버닝썬 뿐만 아니라 전국 유수의 클럽으로 매주 DJ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다만, 버닝썬은 당시 소위 가장 잘 나가는 클럽이기도 했고 클럽계의 큰 손이던 버닝썬이 요구하는 불합리한 것들을 거부하기에는 너무 을의 입장이었습니다. 언더그라운드 기반의 공연으로 무인이 입소문이 나면서 무인에서 레지던스로 주로 플레이하던 디씨톰 소속 DJ들이 목요일에는 무인을 영업하지 말고, 버닝썬에서만 ‘무인썬’이라는 형태로 공연을 하라고 압박을 받아 저희 역시 무인 측에 미안하지만 우리 DJ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으니 목요일에는 영업을 하지 말아달라고 했습니다. 무인 측에서는 목요일 영업을 통째로 없애버려야 하는 리스크지만 저희가 부탁해서 편의를 봐 준게 사실의 전부입니다.

#. 처음 보도 나간 것과 달리 사실관계를 정확히 해야 하는 것은 무인은 클럽이 아닌 ‘공연장’ 시설로 분류 되어있으며, 일반 음식점 외에 DJ가 공연을 하는 공연장으로 등록되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에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된 매점 형태의 바 에서만 관객들 중 음료나 주류를 사먹을 수 있고 홍대나 강남 클럽들처럼 봉이나 손님들이 춤추는 스테이지가 있는 것이 아니라 DJ가 올라오는 무대 형태의 단이 있고 그 무대를 볼 수 있는 공간정도가 전부인, 기존 홍대에 존재하는 소규모 라이브클럽이나 모 카드회사가 만든 스테이지와 비슷한 형태인데 가수가 아닌 DJ가 공연을 한다는 것이 다른 정도입니다.

#. 아티스트 숀은 이번 일과는 더욱 관련이 없음을 밝힙니다.

숀은 저희와 전속으로 계약된 아티스트가 아니라 매 앨범 마다 에이전트로 계약 하는 아티스트로, 무인과도 관련이 없습니다. 일반적인 기획사라면 DJ들의 앨범을 만들어 주지 않기 때문에 기획사가 하듯 전속계약으로 연예인과 계약하는 것도 아니고, 숀을 비롯해 음원을 만들 수 있는 DJ들과 앨범 단위, 혹은 일정 기간 행사 단위의 에이전시 계약을 하고 있습니다. 숀의 앨범은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지만 그 전이나 이후 제작한 스무장이 넘는 대부분의 앨범은 아직 발매월 기준 100만원 매출도 만들지 못 할 만큼 영세하고 이제 막 시작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저희는 갑들에게 을로만 지내던 DJ들을 문화로 바로 설 수 있게 해서 정당한 대우를 받고자 만든 회사이고, 그렇게 시작한지 이제 고작 2년 남짓 되었습니다. 저희가 간곡히 부탁드리는 점은 일련의 사안이 예민한 만큼, ‘의혹’이라는 단어로 사실과 다른 것들을 확인 없이 퍼뜨리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DJ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는 세상을 꿈꾸며 디씨톰을 믿고 따라와 주는 아티스트들을 위해서라도 열심히 발로 뛰고 있는 게 저희의 전부입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