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1512 0042019032251351512 02 0208002 6.0.1-hotfix 4 YTN 0

[날씨] 퇴근길, 찬 바람에 기온 '뚝'...주말 비·눈

글자크기

[앵커]

퇴근길, 꽃샘추위 속에 찬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추위 속에 비나 눈이 조금 내리겠습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찬 바람이 강해 보이는군요?

[캐스터]

지금 보시는 것처럼 제 머리도 날리고 있고요, 옆에 있는 나무들도 바람에 흔들리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에는 초속 4m의 다소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퇴근길, 강한 찬 바람이 불며 체감 온도를 뚝 떨어뜨릴 것으로 보이니까요, 최대한 보온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퇴근길 기온전망 살펴보겠습니다.

현재 7도에 머물고 있는 서울 기온, 밤 9시에는 3도, 자정에는 2도까지 떨어지겠고요.

찬 바람 탓에 밤사이 체감 온도는 영하권 머물 전망입니다.

기온이 점차 더 떨어져 내일도 중부 지방은 영하권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 0도, 대전 -1도, 광주 1도, 부산 4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낮에도 찬 바람이 불며 쌀쌀하겠습니다.

서울 9도, 대전 10도, 광주 11도, 부산 14도로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꽃샘추위 속에 오후 한때 봄비나 눈이 조금 오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5mm 안팎으로 많지 않겠습니다.

다만 대기 불안정이 심해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며 요란스레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온이 낮은 산간과 전북 동부 내륙에는 1~5cm 안팎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비와 눈은 밤까지 이어진 뒤 그치겠습니다.

꽃샘추위는 일요일 아침까지 이어진 뒤 낮부터 기온이 오르며 누그러지겠고요, 다음 주에는 맑고 포근한 봄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