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0720 0202019032251350720 06 0603001 6.0.2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3242137000 1553242205000 popular

[커튼콜] ‘독보적 음색퀸’ 수란, 새로운 시도로 한 단계 `Jumpin``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독보적 음색퀸’ 가수 수란이 한층 더 깊어진 감성으로 돌아왔다.

수란은 22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Jumpin''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고, 신곡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수란은 “새 앨범 제목은 ‘점핀’이다. 음악적으로 도약하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앨범명을 정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새로운 기분으로 작업을 했다. 새 밭을 일구고 새 씨앗을 심는 듯한 마음으로 작업을 했다”라고 새 앨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1년 9개월 만에 컴백한 것과 관련 “작년 초에 건강에 문제가 있어서 회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하반기에는 에너지를 다시 채워서 작업에 매진했던 것 같다”면서 “그동안 앞만 보면서 달려왔는데 어느 순간 번아웃이 오더라. 체력적, 멘탈적으로도 힘든 상황이었다. 수록곡인 ‘점핑’에 그 때 당시의 이야기들이 조금 들어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수란의 'Jumpin'' 수록곡인 ‘의식의 흐름’과 ‘그놈의 별’에는 윤미래와 헤이즈가 각각 피처링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수란은 “여성 뮤지션 분들과 같이 작업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저는 독립적이고 자립적이고 사고관이 분명한 분들을 리스펙하고, 저도 그렇게 음악을 하고 싶다. 같이 작업한 뮤지션들이 그런 분들이라 뿌듯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스타투데이

수란의 이번 타이틀곡 ‘전화끊지마’는 예정된 이별을 알면서도 쉽게 놓지는 못하는 연인의 미묘한 입장 차이를 짧은 전화 통화 속 아슬아슬한 대화를 통해 위트 있게 표현한 레트로풍의 곡이다. 헤어진 남녀 사이의 ‘미련’이라는 직설적인 주제를 감각적이고 독특한 보컬의 소유자 수란이 무겁지 않게 풀어냈다.

수란은 ‘전화끊지마’의 감상 포인트에 대해 “노래 가사는 남녀의 싸우는 이야기일 수도 있는데, 자세히 들어보면 리듬에 어깨가 들썩이는 것을 느낄 수 있으실 것이다. 원래 싸움 구경이 재미있지 않나. 연인이 싸우는 이야기를 들으시면서 바운스를 타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앨범을 만들며 고민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이전에는 보컬리스트적인 측면에서 곡을 만들었었다면, 이번에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더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들으시는 분들이 독특하다고 하시는데, 조금 더 듣기 편하게 균형을 맞추고 싶어서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란은 “1위나 이런 것을 생각하고 만든 앨범이라기보다는, 저에게 새로운 시작 같은 앨범이다. 다양한 시도를 했는데, 팬 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궁금하다. 이 시도가 좋은 시도였기를 바란다. 이 앨범을 시작으로 올 한 해 다양한 활동을 하려고 한다. 계속해서 관심 갖고 지켜볼 수 있는 뮤지션, 음악이 궁금한 뮤지션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Jumpin''에는 타이틀곡 ‘전화끊지마(feat. pH-1)’를 비롯해 ‘의식의 흐름(feat. 윤미래)’, ‘문라이트(Moonlight)’, ‘그놈의 별(feat. Heize)’, ‘어젯밤 꿈에’, ‘점핑(Jumping)’ 등 총 여섯 트랙이 담겼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