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0478 0512019032251350478 06 0603001 6.0.17-RELEASE 51 뉴스1 0 popular

[N현장] "새로운 도약" 수란, 총괄 프로듀싱한 웰메이드 앨범(종합)

글자크기
뉴스1

수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음악적으로 도약하고 싶었어요."

독특한 음색의 가수 수란이 돌아왔다. 지난해 건강을 회복하고 휴식을 취하며 앨범 작업에 몰입한 결과물이 세상에 나오는 것.

수란은 22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인근에 위치한 한 공연장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Jumpin’’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수란은 이날 앨범에 대해 "음악적으로 도약하고 싶은 마음에 타이틀을 '점핀'으로 지었다"며 "지난해 새로운 기분으로 음악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수란은 근황에 대해 "최근 유튜브를 시작했고,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해 건강에 이상이 있어 휴식했다는 소식도 밝혔다. 수란은 "지난해 상반기에는 건강을 회복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OST 작업등을 했고, 하반기에는 이번 앨범에 집중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건강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특별한 병에 걸린 것은 아니고 앞만 보며 달리다보니 어려운 상황이 있었고, 번아웃 상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수란은 수록곡 '의식의 흐름'에 윤미래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것을 언급하며 "이곡이 완성되갈쯤 윤미래 선배님과 작업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어린 시절부터 나의 우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함께 작업하고 싶은 마음에 편지를 써서 보냈는데, 실제로 도와주신다고 해서 정말 기뻤다"며 "내 앨범에 윤미래 선배님의 이름이 있는 것이 영광"이라며 웃었다.

‘Jumpin’’은 첫 번째 미니앨범 ‘Walkin’’을 통해 ‘늘 같은 발걸음으로 꾸준히 걸어왔고 걸어가는 중이며,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다’라는 의지와 그동안 걸어온 자신만의 색깔을 이야기하던 수란의 새로운 도약과도 같은 앨범이다.

수란은 이번 앨범 전곡을 직접 만들었다. 수란은 "첫 EP때 보컬적인 측면에 많이 신경을 썼다면 이번에는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으면서도 개성이 묻어나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셀프 프로듀싱을 하는 것에 대해 "부담은 되지만 그만큼 성장할 수 있다"며 "책임감을 갖고 만든 앨범인만큼 팬들도 새로운 시도로 받아들여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 음색이 독특하다고 해주는 것이 고마운 일이지만, 조금 더 듣기 편하게 다가가기 위해 여러가지 시도를 해봤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전화끊지마 (Feat. pH-1)’는 예정된 이별을 알면서도 쉽게 놓지는 못하는 연인의 미묘한 입장 차이를 짧은 전화 통화 속 아슬아슬한 대화를 통해 위트 있게 표현한 레트로풍의 곡으로, 헤어진 남녀 사이의 ‘미련’이라는 직설적인 주제를 감각적이고 독특한 보컬의 소유자 수란이 무겁지 않게 풀어냈다.

수란은 타이틀 곡에 대해 "이번 앨범 중에 가장 많은 분들이 아이디어를 보태준 노래다"라며 "가사는 남녀의 싸움이 소재이지만 리듬에 어깨를 움직이면 신나는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hmh1@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