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0437 1072019032251350437 06 0602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popular

[단독]가수 알리 '5월의 신부' 된다…직장인 남친과 웨딩마치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알리(조용진,35)가 5월의 신부가 된다.

한 연예 관계자는 22일 스포티비뉴스에 "가수 알리가 오는 5월 결혼한다. 알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자신의 결혼 계획을 조심스럽게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오랜 시간 교제를 하며 신뢰를 쌓아왔고, 결혼으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알리의 예비신랑은 평범한 직장인으로 대중에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다. 두 사람은 약 3년간 교제해왔으며, 조용히 결혼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알리는 어려서부터 어머니를 따라 판소리를 배웠고 중학교에서는 사물놀이, 고등학교때는 바이올린을 배우는 등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양한 음악활동을 했다. 록밴드 스키조의 코러스로 본격적인 대중음악을 시작했으며, 빅마마, 휘성, 거미 등의 코러스로 활동했다. 누보 두라는 프로젝트 밴드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알리는 리쌍의 히트곡 '내가 웃는게 아니야', '발레리노'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면서 독특한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가수로서 이름을 알리게 됐다. 2009년 '365일'이 수록된 첫 솔로음반 '애프터 더 러브 해즈 곤'을 내면서 '가수 알리'로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KBS2 '불후의 명곡', MBC '복면가왕' 등 경연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사랑받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예술단 멤버로 북한 평양에서 노래를 불렀다. 오는 29일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개항 18주년 기념 케이팝 콘서트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