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0322 0362019032251350322 06 0603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popular

'컴백' 수란, 총괄 프로듀싱의 의미 #성장 기회 #새로운 시작

글자크기
한국일보

수란이 새로운 활동의 목표를 밝혔다. 추진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수란이 리스너들의 피드백을 앞두고 설렘을 내비쳤다.

수란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두 번째 EP 앨범 '점핀(Jumpi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가요계 대표 여성 솔로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마음가짐에 대해 언급했다.

이번 앨범에는 윤미래, 헤이즈 등 여성 가수들의 참여도 눈에 띈다. 수란은 "의도한 건 아니지만 여자 뮤지션과 협업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수란은 "같이 참여해주신 윤미래, 헤이즈님이 자립적으로 가치관이 분명하고 표현이 확실한 분들이지 않나. 저도 그렇게 음악을 하고 싶다. 함께 해서 좋았다"고 전했다.

특히 수란은 "이번에는 제가 앨범 총괄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다. 저 자신을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는 점이 쉽지 않았다"며 "앨범은 혼자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 도와주신 분들 덕분에 좋은 앨범이 만들어졌다. 제게는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첫 EP는 '워킨'이고 이번 두 번째 EP는 '점핀'이라는 제목을 지녔다. 수란은 "지금도 걷는 게 끝난 건 아니다. 앞으로도 점프를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진행형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워킨' 수록곡들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점핀'으로도 성적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까. 수란은 "새로운 밭을 일군 기분이다. '점핀'이 제게는 시작 같은 앨범이기 때문에 새로운 시도도 많이 했다. 신곡을 들어주시는 분들이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지 궁금하다. 좋은 시도였길 바란다. 제 음악을 계속 궁금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독보적인 음색의 싱어송라이터 수란은 이날 오후 6시 1년 9개월 만의 EP 앨범 '점핀'을 발표한다. 감각적인 6트랙을 통해 수란은 리스너들의 위로와 도약을 기원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