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49823 0032019032251349823 05 05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출전도, 트레이드 불가' 한화, 이용규에 무기한 참가활동정지(종합)

글자크기

구단 자체 징계 중 최고 수위…"감독에 사과부터 해야"라는 분위기도

연합뉴스

무기한 참가활동정지 처분 받은 이용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트레이드 요구로 논란을 빚은 외야수 이용규에게 무기한 참가 활동 정지 처분을 내렸다.

구단이 징계를 철회하기 전에는 경기 출전은 물론 트레이드 시도도 할 수 없다.

한화는 22일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한 이용규가 트레이드를 요청한 시기와 진행 방식이 '팀의 질서와 기강은 물론 프로야구 전체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판단해 구단이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를 했다"고 밝혔다.

박종훈 단장 등 한화 관계자들은 이용규 징계 문제를 놓고 최근 수차례 회의를 했다.

한화는 "선수단 분위기가 흐트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빠르게 구단 결정이 나와야 한다"는 판단하에 논의에 속도를 냈고 21일 구단 징계 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를 확정했다.

징계위는 "향후 이 같은 유사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일벌백계 차원에서 구단 자체 징계 중 최고 수위인 무기한 참가활동정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화 구단은 "프로야구 미디어데이(21일), 개막전(23일) 등 축제 분위기에 해가 되는 일은 하지 말자"는 생각에 22일 구단의 결정을 공개했다.

또한 이용규를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 내 구단 사무실로 불러 징계의 배경 등을 설명하고 면담도 했다.

이용규는 지난 1월 30일 2+1년 최대 26억원에 한화에 잔류하는 FA 계약을 했다. 스프링캠프 시작을 앞두고 극적으로 계약하며 스프링캠프를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하지만 이용규는 시범경기 당일인 이달 12일과 시범경기 기간인 15일 각각 한용덕 감독과 구단에 트레이드를 요구했다.

한화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이용규가 16일 훈련에 불참하고 경기장에 늦게 나타나자 그를 육성군으로 내려보냈다.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 이용규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구단과 이용규 사이에 깊은 골이 생겼다.

이용규는 "트레이드를 요청한 시기와 그걸 외부에 공개한 방식 등은 잘못했다. 그 부분은 인정한다"면서도 "결코 타순이나 수비 포지션 때문에 트레이드를 요청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용덕 감독은 스프링캠프 말미 "이용규를 9번타자 좌익수로 쓴다"고 공개했다. 한 감독은 언론에 이를 공개하기 전에 이용규에게도 설명했다. 이용규는 "내가 더 열심히 하면 된다"고 이를 받아들였다.

그러나 스프링캠프 평가전을 진행하고 시범경기를 소화하는 중에 주전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느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독의 공개한 구상과 선수가 실제 느끼는 '분위기'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한화가 세대교체에 속도를 내는 터라, 베테랑이 느낄 위기감도 클 수 있다.

이외에도 이용규가 "트레이드를 요청해야겠다"고 결심한 사유도 '세대교체 흐름'과 관련한 '분위기'였다.

구단으로서는 팀 분위기를 다잡기 위해서라도 이용규에게 강경한 조처를 할 수밖에 없었다.

야구단에서 절대적인 위치인 감독의 위상이 흔들리면 팀이 무너질 수 있다. 한화 구단이 이용규 트레이드 요청 문제가 불거진 때부터 '강경 조치'를 언급한 이유다.

더구나 한용덕 감독과 한화 구단은 '점진적인 세대교체'라는 공통의 목표를 발맞춰 수행하고 있다.

이용규는 한화 구단이 무기한 참가 활동 정지 처분을 철회해야 그라운드에 설 수 있다. 그 이후에 트레이드도 가능하다.

많은 관계자가 "이용규가 한용덕 감독에게 사과부터 해야 징계 철회 수순을 밟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