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48159 0032019032251348159 01 01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탁현민 "외교결례 운운이야말로 상대국에 결례"

글자크기

문대통령 외교결례 논란 관련 의견 페이스북에 남겨

연합뉴스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탁현민 행정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 사전 점검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22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3.22 chinakim@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22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 순방을 두고 '외교결례' 논란이 빚어진 것과 관련, "근거가 박약한 트집은 대통령뿐 아니라 상대국가에 대한 큰 결례"라고 말했다.

탁 자문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가 상대국에 결례를 범했다면 아주 공식적으로 분명하게 상대국으로부터 항의를 받게 된다. 그러니 상대국가가 어떤 말도 없는데 '외교결례'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상대국에 대한 결례"라며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대통령 순방행사에서는 정상이 앉는 자리에 놓이는 물컵 위치와 컵 받침까지도 양국 담당자들이 협의한다"며 "건배는 물론이고 건배사, 그 이후 음식 순서까지 당연히 협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대국은 아무 불만이 없는데, 자국의 대통령이 실수했다고 야당이 나서서 이렇게 얼척('어처구니'의 사투리)없는 주장을 하는 경우는 흔치 않은 것 같다. 의전이 뭔지 모르는 건지, 모르는 척하는 건지, 모르지만 아는 척을 하는 건지…"라고 주장했다.

탁 자문위원은 "대통령의 해외 순방은 외교부와 청와대에 파견된 외교부 공무원들이 전담한다. 국내 행사기획과는 업무적으로 분리돼 있다"며 "순방행사의 의전은 외교부의 의전장이 총책임을 맡고, 대통령 의전비서관은 의전장과 협업해 대통령을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니 외교 전문가가 아닌 사람이 순방행사를 담당한다는 것도 잘못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