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45967 0102019032251345967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여기는 중국] 버스 기사가 빌려준 우산 1개, 100개로 보답한 승객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행도 감염되는 것일까? 최근 중국 항저우의 한 버스 기사가 승객에게 빌려준 우산 1개가 100개로 되돌아온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첸장완바오(钱江晚报)는 지난 5일 항저우의 한 시내버스에서 발생한 훈훈한 사연을 전했다. 당시 2살 된 아이를 데리고 버스에 탔던 승객이 목적지에서 하차할 때 갑자기 폭우가 쏟아졌다. 아이를 안아 내려서 안절부절못하는 그에게 버스 기사가 소리쳤다. “우산이 필요하죠?” 기사는 그에게 선뜻 우산 하나를 건넨 뒤 버스를 몰고 자리를 떴다.

그는 “순간 너무 감동했다”면서 “갑자기 우산 안에서 온 세상의 따뜻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운전기사의 배려 덕분에 무사히 집에 도착한 그는 보답해야겠다고 결심했다.

17일 그는 기사가 건네준 검정 우산과 함께 100개의 붉은 우산을 가지고 버스 종점을 찾았다. 100개의 우산은 ‘사랑의 우산’이라는 로고를 붙여 특별 제작한 것이다. 또한 ‘항저우의 한 사람’이라고 쓰인 편지에는 사연과 함께 감사의 인사가 적혀 있었다.

그는 “나처럼 누군가 우산이 필요할 때 도움을 주고 싶다”면서 “우산이 붉은색인 것은 ‘온정’의 따스함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사코 본인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그는 다만 “항저우에서 10여년간 사업을 하는 평범한 시민”이라고 전했다.

버스 기사는 “무심결에 베푼 작은 선행이 이처럼 큰 온정으로 돌아올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선한 사람이 선한 사람을 만나 더 큰 선행으로 이어졌다”, “물 한 방울의 은혜라도 넘치는 샘물로 보답하라는 고사성어를 실천했다”는 등의 칭찬 댓글을 올렸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