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43715 0092019032251343715 04 04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일본 정부, 김포공항서 '소란' 후생성 간부 엄중처분 방침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 지난 19일 만취상태에서 김포공항에서 일본행여객기에 탑승하려다 제지를 당한 40대 일본인이 항공사 직원을 상대로 폭력을 휘두르고 항공사 직원에게 손가락질을 하고 있다.이 일본인은 지난 17일에도 만취상태에서 일본행 여객기에 탑승하려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일본인은 다케다 고스케(武田康祐) 일본 후생노동성 과장으로 앞선 17일 당시에도 공항직원에게 폭력을 행사했다.2019.03.21 (사진=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정부는 22일 김포공항에서 항공사 직원을 폭행하는 등 소동을 벌인 다케다 고스케(武田康祐 47) 전 후생노동성 임금과장을 엄중 처분할 방침을 밝혔다.

지지(時事) 통신 등에 따르면 네모토 다쿠미(根本匠) 일본 후생노동상은 이날 오전 각의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체재 중 공항직원과 문제를 일으켜 20일자로 관방 소속으로 전보된 다케다 전 과장에 대해 "개인여행 도중 그랬다고 해도 극히 유감이다, 엄정히 대처하겠다"며 앞으로 중징계할 의향을 표명했다.

후생노동성은 지난 20일 다케다 전 과장이 김포공항에서 19일 공항직원을 때린 혐의로 한국 경찰에 구속됐다고 발표했다.

당일 날짜로 다케다 전 과장에 대해 사실상 징계성 경질인사를 단행한 후생노동성은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서 처벌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다케다 전 과장은 지난 16일부터 한국을 개인 용무로 찾았다가 19일 귀국길에 김포공항 국제선 탑승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항공사 직원을 폭행하고 "한국인은 싫다" 등 고함을 지르는 등 소동을 벌였다.

출동한 경찰에 연행당한 다케다 전 과장은 조사를 마치고서 19일 풀려나 이미 일본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