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4130 0372019032251334130 06 0602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0

‘가로채널’ 화사, 연애스토리부터 가족사까지… ‘솔직고백’(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황미례 기자]‘가로채널’ 화사가 연애스토리부터 자주가는 백반집 추천까지 솔직담백한 모습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는 마마무 화사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화사는 인바디로 몸무게를 쟀고, 근육량이 표준보다 낮아 충격을 받았다. 화사는 “팔근육이 약해진 것을 느낀다. 팔씨름에서 이긴 적이 없다”고 말해 양세형, 강호동과 팔씨름을 했지만 결국 지고 말았다.

이어 강호동은 “본명이 안혜진인데 화나고 사납다는 뜻에서 화사라고 했다는 소식이 들린다”고 운을 뗐다.

이에 화사는 “승부욕이 정말 강했다. 달리기를 해도 1등을 꼭 해야겠다. 승부욕의 근원은 부모님에게 잘보이고 싶어서였다”고 말했다.

이어 화사는 삼촌에 대해 처음으로 고백을 하며 “삼촌은 늘 나를 딸같이 생각하고, 큰 사랑을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번은 교통사고가 살짝 났는데 삼촌이 가장 먼저 아셔서 아빠에게 전화했다. 그 이후 얼마 안돼 삼촌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 소중한 분을 갑자기 잃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화사는 연애담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강호동이 멍청이가 누구였냐고 묻자 “한 명이다. 처음이자 마지막인 남자”라며 “첫 만남은 겨울이었다. 1년을 제가 따라다녔다. 그 분은 거부를 했다. 둘이 좋은 만남을 가졌을 때 그분이 오히려 저의 매력에 빠졌다 ”고 말했다.

이어 화사는 “너무나 한결같은 남자였다. 모든 세상의 남자가 그런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먹방 여신으로 유명한 화사는 백반집에서 음식을 가지고 와 “친한 사람들만 데리고 가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곱창 저리 가라. 진짜 먹방은 이거다”라며 감탄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