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3974 0022019032251333974 01 01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53180606000 1553206325000 popular

엉뚱한 케이블 꽂았다…천궁 오발 3.5초 만에 15억 날려

글자크기

공군 , 정비요원 과실로 결론

지난 18일 춘천 지역에서 발생한 중거리 지대공유도탄 ‘천궁(天弓)’ 오발사고는 정비작업 중 정비요원들의 과실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군은 21일 ‘천궁 유도탄 비정상 발사 조사 결과’ 자료를 통해 “비정상 발사는 18일 오전 10시38분쯤 연간 계획정비 일정에 따라 천궁 유도탄의 발사대 기능을 점검하던 중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일보

천궁.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천궁은 적 항공기 격추용 유도탄으로, 발당 가격이 15억원이다. 당시 춘천의 공군부대에서 비정상 발사된 천궁 한 발은 인근 상공에서 자폭했다.

공군은 사고 직후 공군작전사령부와 국방과학연구소, 제조사인 LIG넥스원, 국방기술품질원 등이 참여하는 민·관·군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비정상 발사의 원인을 조사했다.

합동조사단은 현장조사와 관련자 진술, 모의시험 및 검증 등을 통해 천궁 정비작업 중 정비요원들이 케이블 분리 및 연결 절차를 준수하지 않아 오발사고가 난 것을 확인했다.

공군은 “해당 정비작업 때는 유도탄에 연결된 작전용 케이블을 분리하고 시험용 케이블을 연결한 후 점검해야 하나 정비요원 간 의사소통이 명확하게 이뤄지지 않아 작전용 케이블이 분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사대 기능 점검을 수행했다”며 “이로 인해 점검용 노트북을 통해 입력된 발사신호가 유도탄까지 공급됐고, 유도탄은 발사된 후 자동폭발시스템에 의해 약 3.5초 만에 공중 폭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비사 2명은 군 경력이 15년 이상이다. 정비를 수행할 때 어느 정도 기간이 됐고 숙달된 요원이 하도록 돼 있다”며 “계획된 예방정비에 일정이 바빠서가 아니고 첫째 날이었다. 그날에 정상적으로 계획된 일정에 맞춰 수행하는 과정에서 일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천궁 정비작업 중 과실을 범한 정비요원들은 문책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