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3733 0372019032151333733 06 0602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0

'미스트롯' 본선경영, 장르별 트로트 미션 '치열한 경쟁'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미스트롯' 방송캡쳐


'미스트롯'의 참가자들이 본선경영에서 장르별 트로트 미션으로 치열한 모습을 보여줬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는 본선 팀미션이 시작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성주는 "첫 미션의 주제는 장르별 트로트 미션이다. 100억 가치의 트롯걸을 뽑는 만큼 다양한 트로트 장르를 소화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미션을 설명했다.

뒤이어 본선경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첫무대로 현정이와 큐티뽕짝의 우현정, 김은빈, 이승연팀이 윙크의 부끄부끄를 불렀다.

이에 장윤정이 댄스트로트 윙크의 부끄부끄로 무대를 준비한 우현정에게 너무 자신에게 유리한거 아니냐고 하자 우현정은 "아닙니다 아이들이 너무 잘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은빈을 "저랑은 잘 안어울리는 거 같다"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김은빈의 독특한 창법에 장윤정은 걸쭉한 부끄러움이었다며 창법을 일부러 바꾸지 않은것에 칭찬했다. 그리고 올하트를 받아 전원 진출을 받았다.

그런가운데 나희쓰의 김나희, 공소원, 김소유팀이 정통트로트 봉선화 연정을 불렀다.

나희쓰팀은 연습을 하던 중 맞지않는 음악으로 불화가 일어난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봉선화 연정으로 선곡을 바꾸자 바로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게 달라졌다.

이어 장윤정이 기립박수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조영수는 "김나희씨가 노래를 이렇게 잘하는줄 몰랐다."며 칭찬했다. 나희쓰팀은 올하트를 받아 전원 진출을 받았다.

또한 한아걸스는 정통트로트 나훈아의 갈무리를 불렀다. 하지만 조영수가 하트를 누르지 않아 올하트를 받지 못했다.

조영수는 이후 "하트를 누를걸 후회가 된다"며 "두리의 가창력에 놀랐다."고 얘기해 한아걸스팀이 아쉬워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아걸스는 4명중 박성연과 두리만 합격을 했다.

그리고 맘마미애는 정통트로트를 원했지만 세미트로트를 선택해 착잡해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미애는 춤을 춰야 한다는 것에 부담스러워 했다. 또 살 때문에 의상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마음을 드러냈다.

맘마미애는 세미트로트 우연이의 우연히로 뮤지컬같은 무대를 선보였고 진심을 담은 무대에 올하트를 받는 성과를 이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