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3544 0292019032151333544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0 popular

"이 구역의 새로운 왕은"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VS.김병철, 숨막히는 대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남궁민과 김병철이 교도소 의료과장의 권력을 두고 한치의 양보없는 대결을 벌였다.

21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서서울 교도소로 이송중이었던 차량이 전복됐다. 이 차량에는 이재환(박은석)이 타고 있었다. 전복된 차량에서 기어나온 이재환 앞에 나이제(남궁민)이 나타났다.

나이제는 "너 싸가지 없는 건 여전하구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재환은 "뭐라고? 나이제. 너 이 새끼가 여기를 어떻게 알고"라고 소리쳤다. 나이제는 "수많은 사고 중에서 나를 다 기억하고 아주 눈물 난다. 개 싸가지야"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제는 이재환의 수갑을 풀어줬다. 바로 청진기를 가져다 대며 상태를 확인했다. 나이제는 "넉넉히 10분이면 죽을 수 있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바로 싸이렌 소리가 들렸다. 나이제는 "형 집행 받자마자 교통사고로 형집행정지로 빠져나겠다는거지?"라고 물었다. 이재환은 "내가 범죄자들 우글거리는 감방에 갈 것 같아? 절대 그럴 일 없어"라고 비웃었다. 나이제는 "아니야 이번엔 가야될거야. 내가 너 보내려고 왔으니까"라고 말했다.

선민식(김병철)이 이재환의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경찰차와 119, 태강병원 의료진까지 모두 출동해 아수라장이 됐다. 나이제가 그 틈이 이재준을 빼돌렸다.

OSEN

선민식이 "이재환이 어디있습니까"라고 물었다. 현장에 있던 교도관이 "사라졌습니다. 세 명이 사라졌는데 그 중에 이재환이 있다. 그 현장에는 나이제도 있었다"고 전했다.

선민식이 태강그룹 측에 연락을 했다. 이재준(최원영)의 비서는 "이재환이 교도소 밖으로 한발자국도 못 나오겠다고 한 것 과장님입니다"라며 책임지고 이재환을 찾아내라고 소리쳤다.

이재준이 비서에게 "아까 재환이 데리고간 의사가 누구라고 했지?"라고 물었다.

나이제가 이재환을 데리고 한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선민식은 나이제에게 "당장 응급실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나이제는 이재환에게 "CT 결과를 보면 의료과장이 도착하기 전에 넌 100% 죽어. 왜냐면 말이지 내가 그 정도로만 응급처치를 해놨기 때문이지. 유리파편에 내장이 파열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환은 "네가 그렇게 대단한 의사야? 그걸 어떻게 정해 놓고 응급처치를 해"라고 소리쳤다. 나이제는 "나도 궁금하다 내가 얼마나 대단한 의사인지"라며 응급실에서 자리를 떠났다.

사고 현장에 이재환의 엄마이자 태강병원 모이라(진희경) 이사장이 도착했다. 선민식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죠. 내 아들 지금 어디있죠?라고 물었다.

하지만 이에 선민식은 대답하지 않았다. 이에 이사장은 "선과장님 지금 누가 태강그룹 주인인지 알고 계시죠? 길은 이재준에게만 있는게 아닙니다 이재준이 약속한게 뭔지 모르지만, 나도 해줄 수 있다는 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선민식은 태강병원 이사장과 함께 이재환이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향했다.

OSEN

결국 이재환의 상태가 악화됐다. 나이제가 이재환의 수술실로 들어갔다. 나이제가 이재환에게 "내말 들리지? 기분이 어때? 너도 살려달라고 애원해봐. 왜, 싫어?"라고 속삭였다. 이에 이재환이 눈물을 흘리다 의식을 잃었다.

나이제가 수술을 시작했다. 뒤늦게 선민식이 나타나 수술실에서 나오라고 했지만 나이제는 위급한 상황이라며 수술을 강행했다. 모이라가 "당장 거기서 나오지 못해"라고 소리쳤다. 이때 이재준(최원영)이 나타나 "제가 동의했습니다 어머니"라고 전했다.

이재준이 모이라에게 "그룹 승계 문제로 세상 이목이 다 쏠려 있는데 어머니까지 이렇게까지 해야했습니까 백주대낮에 교통사고라뇨"라고 소리쳤다. 이재환의 엄마는 "넌 네 동생한테 마약소지 혐의를 뒤집어 씌웠어. 다시 한번 재환이 건드리면 더는 안 참는다"라고 분노했다.

이재준(최원영)이 수술을 잘 마친 나이제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재환 교통사고 알고 간겁니까?"라고 물었다. 나이제는 "태강병원에서 대규모 이송 연습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날짜는 이재환 선거공판 당일이고요"라고 답했다.

이재준은 "재환이 때문에 의사면허 정지까지 당했던데 복수하려면 여러 방법이 많았을텐데 왜 여기까지 왔나"라고 물었다. 나이제는 "이재환을 교도소에 아주 오래오래 붙잡아 두고 똑같이 느끼게 해줄 생각입니다"라고 답했다.

OSEN

나이제는 "선과장님 후임 의료과장 자리 저 주십시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준은 "그렇게 대놓고 말씀을 하시면 내가 얻는 것은 뭐가 있을까요"라고 하자, 나이제는 "선고 받은 3년 동안 귀휴도 형집행 정지도 가석방도 없을 것이다 좀더 묶어둘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준은 "차기 의료과장으로 제격인 것 같다. 앞으로 내 동생 잘 부탁합니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재환이 완쾌돼 서서울 교도소로 이송됐다. 이때 나이제도 신임 의료과장으로 부임했다.

나이제와 선민식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선민식이 "누구 허락을 받고 내 환자를 보냔 말이야 지금"이라고 소리쳤다. 이에 선민식은 "과장님, 저 과장님 후임으로 온 겁니다. 그러니까 오늘부터 이 소에 있는 모든 환자들을 볼 권리가 저한테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선민식은 "아니, 내가 정식으로 교정본부에 보고하기 전까지는 수습과장에 불과할 뿐이다. 이 교도소 의료과장은 나니까 내 허락없이는 내 공간 어디에도 발 붙일 생각하지마 내말 알아들었으면 그만 나가주겠나"라고 소리쳤다.

나이제가 욕심이 과하다는 한소금(권나라)에게 "누가 이 구역의 새로운 왕이될지 내기 할까요"라고 말했다.

나이제가 선민식에게 하은병원 진료 기록을 보냈다. "과장님 초대장 잘 받으셨습니까? 제가 업무 파악차 재소자 외래병원을 알아보니 하은병원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번 돈만 수억원에 이른다. 근데 하은병원장이 과장님 후배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선민식이 절차에 따라 했다고 하자, 나이제는 "교정본부 감찰부에서도 그렇게 생각할까요?"라고 협박했다./rookeroo@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