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3121 0722019032151333121 02 0201001 6.0.4-hotfix 72 JTBC 46560645

[팩트체크] 수갑 안 차고 법원 나온 김경수 지사…"황제 출두"?

글자크기


[앵커]

팩트체크 시작합니다. 지금 보시는 것은 이틀 전 김경수 경남지사가 구치소에서 법원으로 이동할 때 사진입니다. 수갑을 차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온라인에서 특혜라는 정보들이 퍼지고 있고 오늘(21일) 정치권에서는 황제 출두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대영 기자, 결론부터 좀 볼게요. 특혜입니까?

[기자]

그렇게 보기는 어렵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황제 출두로 볼 수 없다라는 것인데 그런데 정반대 사례가 있잖아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수갑을 차고 법정에 나오지 않았습니까?

[기자]

그랬습니다. 최근 온라인에 많이 퍼져 있는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바로 이것입니다.

김 지사의 모습과 국정농단 때의 모습을 한 화면으로 비교하고 있습니다.

일단 눈에 띄는 것은 김 지사는 서류를 들고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당시 피고인들은 수갑을 차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이 사진만 보면 차이가 확실히 드러나는 것 같은데 김 지사에게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면 이렇게 다른 이유가 좀 있을까요?

[기자]

있습니다. 규정이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피고인을 법원으로 호송할 때 수갑 같은 보호장비를 사용하는 규정이 따로 정해져 있습니다.

수용관리 및 계호업무 등의 관한 지침입니다.

이것이 지난해 3월 개정됐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지금 보시는 문서가 바로 이제 바뀌기 전후의 규정 원문이라는 것인데 그러면 국정농단 피해자들은 이전의 규정을 따른 것이고 김 지사는 바뀐 규정을 따랐다 이것인가요?

[기자]

맞습니다. 기존에는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수갑을 꼭 채우도록 돼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이후에는 도주의 우려가 현저히 낮으면 수갑을 꼭 채우지 않아도 되도록 바뀌었습니다.

여성과 노인, 장애인 등도 구치소장 판단에 따라서 사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이런 것을 감안하지 않고 사진을 그냥 단순하게 비교를 하다 보니까 온라인에서는 가짜뉴스 그리고 야당에서 논평까지 등장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런데 최근에 주요 정치인들이나 법조인들이 구속이 된 일이 꽤 있었잖아요. 그 피고인들은 어땠나요?

[기자]

지난해 5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겠습니다.

서류 들고 있습니다.

수갑은 없습니다.

사법농단으로 최근에 구속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도 같았습니다.

수갑을 찼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지난해 3월 이후에는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모두 바뀐 규정이 적용됐기 때문입니다.

오대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