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3006 0032019032151333006 05 0507003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은퇴 의사 밝힌 이치로, MLB 고별 경기서 '침묵'

글자크기

일본 도쿄돔서 치른 오클랜드 2연전서 5타수 무안타

28년간 미일통산 4천367안타…경기 전 구단에 은퇴 의사 전달

연합뉴스

스콧 서비스 감독과 껴안은 이치로(오른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일본인 타격 기계 스즈키 이치로(46·시애틀 매리너스)가 팬들에게 작별을 고한 마지막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경기에서 안타를 치지 못했다.

이치로는 2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 9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틀 내리 같은 타순과 같은 수비 위치에 섰다. 스콧 서비스 시애틀 감독은 교체 선수로 이치로를 내보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그를 선발로 기용했다.

경기 중 일본 교도통신, MLB닷컴 등 일본과 미국 언론의 보도로 이치로가 경기 전 시애틀 구단에 은퇴 의사를 건넨 사실이 널리 퍼지면서 이치로의 일거수일투족은 집중 조명을 받았다.

전날 1타수 무안타 볼넷 1개로 타격을 마무리하고 4회 말 수비 때 교체된 이치로는 2차전에선 2-0으로 앞선 2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을 맞이했다.

오클랜드 우완 마르코 에스트라다와 대결한 이치로는 2볼 1스트라이크에서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이치로는 3-0으로 달아난 3회 초 2사 주자 없는 두 번째 타석에선 에스트라다의 몸쪽에 낮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잡아당겼으나 평범한 2루 땅볼로 잡혔다.

고요하던 도쿄돔은 이치로가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들썩였다.

연합뉴스

타석에 선 이치로
[EPA=연합뉴스]



팬들은 자국이 낳은 슈퍼스타 이치로를 연호했고, 휴대전화를 들어 역사의 한 장면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담았다.

이치로는 4회 수비 때엔 채드 핀더의 직선타성 타구를 40대 중반답지 않은 경쾌한 발걸음으로 걷어낸 뒤 팬들에게 건네 박수를 받았다.

이치로는 3-2로 쫓긴 7회 초 무사 2루에서 다시 타석에 나왔다.

우완 호아킴 소리아와 상대한 이치로는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에 떨어진 변화구에 물끄러미 서서 삼진을 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치로의 깨끗한 안타 한 방을 기다리던 팬들은 긴 탄식을 쏟아내면서도 분한 표정을 짓고 더그아웃으로 향하던 이치로에게 격려의 갈채를 보냈다.

4-4로 맞선 8회초 이치로가 마지막으로 타석에 섰다.

2사 2루의 타점 기회에 등장한 이치로는 그러나 힘없는 유격수 땅볼을 치고 1루로 전력 질주했다. 결과는 간발의 차로 아웃이었다.

이치로는 더그아웃으로 돌아와 글러브를 끼고 우익수 자리로 나간 뒤 서비스 감독이 선수 교체를 단행하러 나오자 팬들에게 영원한 안녕을 알렸다.

이치로는 모자를 벗고 양 팔을 올리며 도쿄돔을 채운 4만6천451명의 팬에게 작별 인사를 보냈다.

또 더그아웃에 있던 선수, 코치진, 구단 직원과 일일이 포옹한 뒤 짐을 싸서 클럽하우스로 향했다.

시애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켄 그리피 주니어가 이치로를 뜨겁게 안았고, 이날 시애틀의 선발 투수로 등판한 일본인 좌완 기쿠치 유세이(28)는 이치로와 껴안은 뒤 눈물을 쏟아냈다.

이치로는 미국과 일본에서 뛴 28년간 프로에서 안타 4천367개를 남겼다. 그는 곧 빅리그 은퇴와 관련한 거취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팬들에게 사인하는 이치로
[EPA=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애틀의 일본인 좌완 투수 기쿠치
[AP=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