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2989 0352019032151332989 01 0103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popular

‘노회찬의 창원’ 지켜라…제2당사 차린 정의당

글자크기
4·3 보궐선거 선거운동 첫날

황교안, 강기윤 후보 출정식 찾아

“좌파 실험이 창원 경제 무너뜨려”

이정미·심상정 ‘의석 사수’ 집중

“여영국 후보 승리 임기 채워야”

손학규 “민생 살릴 후보 찍어달라”

민주, 유세현장 대신 ‘정책 행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의원 2곳, 기초의원 3곳이 포함된 4·3 보궐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1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등 야3당이 경남 창원 성산에 총집결했다. 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 사수에 사활을 건 정의당이나 ‘좌파정권 심판’을 내걸고 총력전에 나선 자유한국당과는 달리, 더불어민주당은 정의당과의 단일화 결과 등을 지켜보며 최대한 조용히 실속을 챙기는 선거전을 예고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창원 성산에 총출동했다. 황 대표는 강기윤 후보 출정식에서 “창원 경제 폭망의 주범은 문재인 정부”라며 “엉터리 경제 정책과 실패한 좌파 사회주의 경제 실험이 창원 경제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좌파 정권 심판론’으로 이념 대결 구도를 만들어 지지층 결집 효과를 높이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그는 이 지역에서 민주당, 정의당 등이 단일화를 시도하는 것을 겨냥해 “실패한 좌파 정당들의 야합”이라고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창원에 원룸을 마련해 강 후보 지원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 국회의원 보궐선거 2곳 가운데 애초 자유한국당 지역구였던 통영·고성뿐 아니라 창원 성산까지 이기면 황 대표의 내부 장악력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당 관계자들은 전망한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보궐선거 지역을 방문하는 대신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 방문 등 정책 행보를 이어갔다.

강훈식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경제가 어려운데 스타급 의원을 보내서 유세전을 펴기보다 여당으로서 지역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데 집중할 예정”이라며 “지역에서 상임위별로 간담회도 열고 현안을 챙기면서 여당이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통영·고성, 창원 성산 모두 민주당 강세 지역이 아닌 만큼 공연히 선거 분위기를 띄워 선거 결과의 부담을 키울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창원 성산의 경우 25일까지 마치기로 한 권민호 민주당 후보와 여영국 정의당 후보의 단일화 결과를 일단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또 통영·고성의 경우 공안검사 출신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에 맞서 ‘힘 있는 여당 후보’를 내세운 양문석 후보의 개인 경쟁력에 내심 기대를 걸고 있다.

정의당은 창원 성산에 ‘제2 당사’ 체제를 꾸려 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 사수에 사활을 걸었다. 이정미 대표는 이미 한달 전 오피스텔을 구해 창원에 살다시피 하고 있고, 중앙당에도 최소 인원만 남기는 등 당력을 창원에 집중하고 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28석을 가진 민주당과 113석을 가진 자유한국당이 한 석을 더 얻겠다는 것과 다르게 우리는 노회찬 의원의 남은 임기를 정의당이 채워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노 의원이 떠난 뒤) 지역구민이 가진 아픈 마음을 해결하려면 여영국 후보가 승리해야 한다”고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창원 성산 지원 유세에 나섰다. 손 대표는 이날 이재환 후보자의 출정식에서 “우리 정치가 입만 열면 좌파다, 우파다 국민을 찢어놓고 있다.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리려면 젊은 사람이 필요하다”며 30대인 이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서영지, 창원/김미나 기자 yj@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