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2463 0722019032151332463 03 0301001 6.0.1-hotfix 72 JTBC 0

같은 아파트, 같은 층인데…'공시가격 역전' 불만 속출

글자크기


[앵커]

같은 아파트, 같은 층인데 평수가 작은 집이 큰 집보다 세금을 많이 내야 하는 경우가 종종 나타나고 있습니다. 올해 공시가격이 공개되면서부터입니다. 조망권 등을 감안했다는 것인데 갑자기 평가 기준이 바뀐데 대해서는 뚜렷한 설명이 없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동구 3000가구 규모의 아파트입니다.

이 아파트 주민 A씨는 최근 공개된 공시가격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같은 층에 있는 더 넓은 집보다 공시가격이 높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이 아파트의 상가동 21층 59㎡ 공시가격은 4억 5600만 원입니다.

72㎡보다 1300만 원 높습니다.

공시가격을 정한 한국감정원은 59㎡ 집 안에서 한강이 보이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인근 부동산은 물론 전문가들도 현실과 동떨어진 얘기라고 지적합니다.

[공인중개사 : 똑같은 평수면 몰라도 30평(전용면적 72㎡)보다 더 비싼 건 내가 볼 땐 좀 안 맞아요.]

[정수연/제주대 경제학과 교수 : 부동산학 이론과 감정평가 이론 모든 계량모형에서 발견되는 현상은 면적이 제일 가격 영향 요인 중에 큰 것입니다.]

최근 이 아파트 시세나 실거래가를 봐도 72㎡가 59㎡ 보다 5000만 원 이상 비쌉니다.

주민들은 평가기준이 올해 갑자기 바뀐 것도 의아하다는 반응입니다.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는 줄곧 59㎡ 공시가가 더 낮았기 때문입니다.

또 이런 가격 역전은 한강이 덜 보이는 동에서도 나타나 조망권 자체도 기계적으로 적용한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 관련 리포트

건보료·연금 등 영향 주는데…베일 싸인 '공시가 기준'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02/NB11787702.html

송지혜, 유규열, 정철원, 홍여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