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2446 0032019032151332446 05 0508003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역시 해결사 이재영…흥국생명, 챔프전서 먼저 1승

글자크기

도로공사 파튜 분전했지만 체력 열세로 무릎

연합뉴스

이재영 '이것이 득점 기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구미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의 경기. 3세트 흥국생명 이재영이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19.3.21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 정규리그 우승팀 흥국생명이 챔피언결정전 첫 경기에서 기선 제압에 성공하며 통합우승을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흥국생명은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프전 1차전에서 이재영, 베레니카 톰시아의 '쌍포'를 앞세워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13 10-25 25-18 26-24)로 꺾었다.

5전 3승제의 챔프전에서 1승을 먼저 따낸 흥국생영은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지금껏 열린 14차례의 챔프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우승 트로피를 가져간 것은 7번으로 확률은 50%다.

하지만 2010-2011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8번 중 7번이나 1차전 승리 팀이 우승하면서 최근에는 1차전 승리 팀에 훨씬 유리한 쪽으로 흐름이 바뀌었다.

체력 싸움이 승부를 갈랐다.

시즌 막판 컨디션 난조를 보이며 고전했던 흥국생명의 외국인 선수 톰시아(19점)는 11일간의 긴 휴식을 통해 파괴력이 살아났다.

여기에 올 시즌 공수에서 확실한 해결사로 거듭난 이재영이 팀 내 최다인 23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플레이오프에서 GS칼텍스와 총 15세트의 혈전을 벌인 도로공사는 체력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도로공사는 파토우 듀크(등록명 파튜)가 양 팀 최다인 33점에 공격 성공률 50.76%로 엄청난 활약을 펼쳤지만, 토종 에이스 박정아(7점)가 힘을 내지 못한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도로공사는 가뜩이나 체력적으로 힘에 부친 상황에서 챔프전 1차전에 주전들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우고도 패해 1패 이상의 충격을 안게 됐다.

연합뉴스

톰시아 '득점하니 나는 기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구미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톰시아가 득점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9.3.21 tomatoyoon@yna.co.kr



흥국생명은 1세트에서 톱니바퀴가 맞물려 돌아가듯 짜임새 넘치는 경기력으로 일방적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반면 도로공사는 볼에 대한 반응 속도가 느리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도로공사는 첫 세트에서만 범실 11개를 저지르고 힘없이 무너졌다.

하지만 2세트 들어 반전이 일어났다.

파튜가 전위와 후위를 가리지 않고 폭발적인 득점포를 가동하며 흐름을 바꿨다. 공격이 이뤄지자 선수들의 리듬까지 되살아났다.

반대로 흥국생명은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도로공사에 2세트를 빼앗기고 원점에 돌아갔다.

3세트에서는 15-15까지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흥국생명은 새내기 센터 이주아의 이동 속공, 이재영의 후위 공격, 톰시아의 오픈 강타, 조송화 서브 에이스에 힘입어 단숨에 21-15로 달아나고 승부를 갈랐다.

4세트에서 9-13으로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톰시아, 이재영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베테랑 센터 김세영의 서브 에이스로 스코어는 14-15, 1점 차가 됐다.

파튜가 분발하면서 스코어는 16-21로 다시 벌어졌지만,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후위 공격, 교체 투입된 도수빈의 서브 에이스 등으로 21-21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발휘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공격으로 다시 23-23 균형을 맞췄으나 도로공사는 계속 잠잠했던 박정아의 대각 공격이 꽂히며 24-23,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멍군'을 부르고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다.

이재영은 쳐내기 득점으로 기어코 25-24 역전을 만들었다.

마무리도 이재영 몫이었다. 이재영은 솟구쳐 블로커를 따돌리는 직선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