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2049 0722019032151332049 03 0301001 6.0.1-hotfix 72 JTBC 0

'프로포폴 의혹' 묵묵부답…"치료 위해 갔을 뿐" 입장문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이부진 사장은 불법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치료를 몇 번 받은 것뿐이라는 것입니다. 오늘(21일)이 마침 호텔신라 주주총회 날이었는데, 이 사장은 여기에 참석했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치고 나온 이부진 사장이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사장님 프로포폴 투약 관련해서 말씀 좀 부탁하겠습니다.]

이 사장은 입을 굳게 다문 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자리를 떠난 뒤에야 호텔신라를 통해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문을 내놓았습니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 사장이 2016년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한 달에 두 번 이상 불법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마약으로 분류되는 수면마취제입니다.

이에 대해 이 사장은 2016년 해당 성형외과에 몇 번 간 것은 맞지만 다른 치료를 받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치료 내용도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왼쪽 다리의 화상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이른바 안검하수 수술 때문이었다는 것입니다.

이 사장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도 했습니다.

한편 호텔신라 관계자는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뉴스타파)

◆ 관련 리포트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경찰, 성형외과 현장조사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14/NB11787714.html

박영우, 전건구, 김태헌, 이화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