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0941 0372019032151330941 07 0703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버닝’ 측 “유시춘 아들이 제작 참여? 관련 無” (공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대마초 밀반입 혐의를 받고 있는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 신 모 감독으로 인해 거론되고 있는 영화 '버닝' 측이 선긋기에 나섰다.

21일 영화 '버닝'의 제작사인 파인하우스필름 관계자는 "신 모 감독이 '버닝' 제작에 참여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유시춘 이사장의 아들인 영화감독 신 모씨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법정 구속됐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졌다.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선 무죄, 2심에선 징역 3년이 선고됐다. 상고했지만 대법원에서 이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고 현재 수감 중이다.

같은 날 한 매체는 신 씨가 '버닝' 제작에 참여했고 영화 속에 등장하는 대마초 관련 내용이 이번 사건과의 관련 정황으로 채택돼 이창동 감독이 장문의 탄원서를 사법부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신 씨가 이창동 감독은 사제 관계로 알려졌다.

이에 제작사는 "이창동 감독이 탄원서를 써줬다는 것에 대해선 잘 알지 못한다. 하지만 영화 제작엔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시춘 이사장은 신 씨의 혐의에 대해서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