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277607 0292019031951277607 06 0603001 6.0.16-HOTFIX 29 OSEN 0 popular

빅뱅 탑, 병가 특혜 의혹"공황장애 있어"용산구청 측 "연예인 특혜 NO"[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그룹 빅뱅 멤버 탑(최승현)이 병가 특혜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탑이 소속된 용산구청 측은 “연예인 특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탑은 병가의 이유를 “공황장애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인 탑이 유독 징검다리 휴일에만 병가를 쓴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탑은 ‘ 뉴스데스크’ 측에 “그때 공황장애가 있어서”라고 밝혔다.

‘뉴스데스크’는 이날 탑의 근무내역을 조사한 결과 다른 동료들에 비해서 병가가 너무 많았고, 병가 날짜고 휴일 앞뒤로 붙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 진단서를 제출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OSEN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탑은 지난해 9월 추석 연휴 때 징검다리 근무날 병가를 냈고, 현충일 연휴 때도 마찬가지였다. 탑은 추석 연휴 때 병가를 내고 23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9일을 쉬었지만, 진단서는 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현중일에도 전날 병가를 내고 4일 연속 쉬었지만 역시 진단서는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탑은 다른 병가도 토요일이나 화요일처럼 휴무일에 붙은 병가가 대부분으로, 전체 19일의 병가 중 15일을 추석과 현충일, 휴일에 붙여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서 탑은 “그때 공황장애가 있어서. 그리고 제가 병이 좀 있어서”라고 병가 사용 이유를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데스크’는 “병가는 진단서가 필요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만 감독자의 확인으로 가능하게 돼 있어 특혜 의혹도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서 용산구청은 “연예인이라 특별히 병가를 허용해준 것은 아니”라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OSEN

탑은 앞서 의경에서 직위해제된 이후 보충역 판정을 받았고, 지난해 1월 26일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용산공예관에서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시작했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MBC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