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247034 0182019031851247034 06 0603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52897870000 1552897927000 popular

“목표는 괴물신인”…에버글로우, 스파클링 시크美로 꽃길 예약(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신예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가 통통튀는 5색 매력의 ‘봉봉쇼콜라’로 데뷔했다. 위에화 코리아엔터테인먼트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걸그룹으로서 독보적인 매력으로 K-POP을 대표하는 가수가 되겠다는 꿈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에버글로우(시현, 온다, 이유, 이런, 미아, 아샤)의 데뷔앨범 ‘ARRIVAL OF EVERGLOW’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김일중 아나운서가 MC를 맡아 진행했다.

에버글로우는 ‘태양의 빛이 비추는 날과 비추지 않는 밤이 생기듯이 빛과 그림자 모두 우리만의 시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그룹에서 활력소를 맡고 있는 메인 보컬 시현을 비롯해 온다는 엉뚱함과 발랄함을 뽐냈으며, 리더 이유는 에버글로우의 엄마를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비주얼 센터 이런과 춤추는 메인보컬 미아까지 5명의 멤버들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매일경제

에버글로우 ‘ARRIVAL OF EVERGLOW’ 쇼케이스 사진=천정환 기자


에버글로우의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에는 타이틀곡 ‘봉봉쇼콜라’를 포함해 수록곡 ‘달아(Moon)’ ‘D+1’까지 총 3곡이 수록됐다.

시현은 “꿈꾸던 데뷔라서 설레고 행복하다. 긴장도 많이 되지만 앞으로 보고 듣는 것만으로도 힐링되는 에버글로우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온다는 “어릴 적부터 꿈꿨던 데뷔를 이뤄서 행복하다”라고 말했고, 리더 이유는 “앞으로 행복을 나눠주는 가수가 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에버글로우는 ‘스파클링 시크’라는 독특한 콘셉트와 더불어 멤버들의 아이덴티티와 팀워크로 자신들만의 매력을 선보이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유는 ‘믿고 듣는 에버글로우’로 불리고 싶다고 말했으며, 미아는 월드 와이드 아티스트를 꿈꿨다. 또한 시현이 “전 세계에서 에버글로우가 제일 잘 됐으면 좋겠다. 이 악물고 데뷔했으니 무서운 신인, 괴물 신인이라는 타이틀을 얻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매일경제

에버글로우 ‘ARRIVAL OF EVERGLOW’ 쇼케이스 사진=천정환 기자


특히 시현과 이런은 지난해 방영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에 연습생으로 출연한 바 있다. 현재 아이즈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예나까지 3명에서 위에화의 걸그룹으로서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온다가 “‘프로듀스48’에 출연한 두 멤버 덕분에 우리 팀을 알릴 수 있었다”라고 말했고, 아샤는 “우리를 알려준 멤버들에 고맙다. 서로에게 원동력이 된 것 같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리더 이유는 최예나의 활동에 대해 “나중에 함께 활동했으면 좋겠지만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에버글로우와 아이즈원 모두 응원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홀로 외국인 멤버인 이런은 “오랜 시간 집에 못가는 게 힘들다. 그렇지만 멤버들이 있어 외롭지 않고 데뷔는 잊을 수 없을 만큼 행복하다”면서 “‘ 런닝맨’이 중국에서 정말 인기가 많다. ‘런닝맨’에 출연한다면 부모님께서 자랑스러워할 것 같다”며 예능 러브콜을 보냈다. 시현은 ‘라디오스타’이 출연해 입담을 뽐내고 싶다고 전했다.

끝으로 에버글로우는 “팬들이 에글이들이라고 불러주면 좋겠다. 이제 스타트라인에 선 만큼 열심히 하겠다”라고 인사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