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85983 0722019031451185983 02 0201001 6.0.1-hotfix 72 JTBC 51079168

"5·18 헬기 사격 그날, 전두환 광주에" 39년 만의 증언

글자크기

전씨, "5·18 기간 동안 광주 방문한 적 없다" 주장

21일 그날, 광주 전투비행단에선? 미 정보부대 요원 증언



[앵커]

지금부터는 JTBC가 취재한 5·18 광주에 대한 새로운 증언입니다. '헬기 사격은 없었다. 있었다 하더라도 1980년 5월 21일은 아니다.' 지난 11일 광주 법정에 섰던 전두환 씨 측의 주장입니다. 딱 21일을 찍어서 아니라고 얘기하고 있지요. 그런데 저희 스포트라이트 취재진이 "21일 헬기 사격이 있었고, 그 날 전두환 씨도 광주에 왔었다" 이런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당시 광주에서 미군 정보부대 요원으로 활동했던 김용장 씨로부터입니다.

[김용장/전 주한미군 방첩 정보요원 : 그때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미 와서 대기하고 있었던 정호용 특전사령관 (등과 회의를…)]

김용장 씨의 증언대로 전두환 씨가 실제로 그때 광주에 왔었다면 발포명령자로 연결될 수도 있어서 커다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김 씨는 21일 즉 1980년 5월 21일 그날, 광주 제1전투비행단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곧바로 미 육군에 보고했고, 이것은 미 국방부와 백악관까지 전달됐다고 강조했습니다.

39년 만에 입을 연 김 씨의 충격적인 증언들을, 먼저 박창규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김용장/전 주한미군 방첩 정보요원 : 여기에 왔습니다. 헬기로 왔습니다.]

미군 501여단에서 정보 요원으로 활동한 김용장 씨가 지목한 곳은 광주 제1전투비행장.

전남도청 앞 집단 발포가 있었던 1980년 5월 21일, 전두환 씨가 광주를 직접 찾았다는 것입니다.

[김용장/전 주한미군 방첩 정보요원 :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대기하고 있었던 정호용 특전사령관, 그 다음에 505보안부대 이재우 대령, 그분들이 거기서 회의를 했습니다.]

정오 무렵 헬기로 광주 공항에 도착했고 이곳에서 회의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용장/전 주한미군 방첩 정보요원 : (지금 이건 뭡니까) 여기가 바로 제1전투비행단 단장실입니다.]

이후 헬기 사격이 두차례 있었다고도 밝혔습니다.

[김용장/전 주한미군 방첩 정보요원 : 21일과 27일, 2번 헬기에서 기총 사격이 있었는데 UH1H라고 소형 헬기에서 M60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전 씨가 21일 광주에 왔다는 내용과 헬기 기총 사격이 있었다는 첩보를 당시 미국 정부에 공식 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그 내용은 미국 국방부에 전달됐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광주 505 보안부대 수사요원이던 허장환 씨도 같은 얘기를 했습니다.

[허장환/전 광주505보안부대 수사관 : 오늘 사령관님이 다녀가셨다. 일전비에서 일 보시고 그냥 가셨다. (일전비가 뭔가요) 'K57'이라는 여기 비행장.]

그동안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전 씨의 동선은 알려진 것이 거의 없습니다.

전 씨 본인은 당시 광주에 들른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동안 진종채 당시 2군 사령관 등이 전 씨의 광주 방문을 증언했지만 이를 뒷받침할 추가 증언이나 증거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전 씨가 21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 국방부 회의에 참석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유독 21일만 전 씨의 행적이 기록으로 남아있다보니 의혹이 제기되기도 합니다.

[김희송/전남대 5·18연구소 교수 : 굳이 전두환이 '5공 전사'에 21일 행적을 왜 남겼을까? 다른 날짜는 기록하지 않았는데. 이런 식의 해석도 가능하거든요.]

끊임없이 이어져 온 전 씨의 광주 방문 의혹 실체가 밝혀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홍성민 김효훈(촬영감독))

[앵커]

잠시후 2부에서 전 미군 정보요원, 그러니까 조금 전에 증언을 해주신 김용장 씨와 직접 인터뷰하겠습니다. 5·18 이후에 39년 만에 갖는 언론과의 첫 번째 인터뷰가 되겠습니다.

◆ 관련 리포트

[인터뷰] "전두환, 21일 낮 헬기 타고 광주 와…움직일 수 없는 사실"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636/NB11783636.html

박창규, 최다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