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84179 1092019031451184179 05 0501001 5.18.26-RELEASE 109 KBS 0

신치용 선수촌장 “학생 선수 합숙 폐지는 찬성…그러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중고 학생 선수들의 합숙 제도는 폐지할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신치용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장이 최근 정부의 체육 개혁 정책 이슈 가운데 하나인 합숙 폐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신 촌장은 14일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초중고교 학생 선수의 경우 합숙을 폐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국가대표 선수의 경우 선수촌 합숙은 꼭 필요하다. 현장의 현실적인 부분을 잘 고려해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월 스포츠 성폭력 방지 대책을 발표한 자리에서, 엘리트 체육 시스템 혁신 책으로 '합숙 폐지안'을 들고 나왔다. 체육계 비리의 근본적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구조적인 문제까지 완전히 혁신하겠다는 뜻으로, 성적 지상주의 훈련 방식인 합숙 폐지를 대책으로 내놓았다.

그러나 이에 대한 체육계의 반발이 적지 않았다. 당장 국가대표 합숙 훈련 제도 자체가 없어지는 것으로 받아들인 선수와 지도자가 적지 않았다.

실제로 신치용 촌장은 이를 의식한 듯 "대표 선수들이 '합숙 폐지되면 어떻게 합니까?'라고 물어보는 경우가 많다. 당장 국가대표 선수들은 선수촌에 모여 합동 훈련을 해야 좋은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는데 폐지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 안은 기존 국가대표 선수촌 합숙 훈련의 완전 폐지를 전제로 한 것과는 거리가 멀다. 그보다는 초중고 학생 선수들의 합숙으로 인한 인권과 학습권 침해를 우려해 이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책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신 촌장은 사견임을 전제로, 초중고 학생 선수들의 합숙 폐지는 검토할 만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학생 선수들은 등하교하면서 훈련을 하는 것이 맞다. 다만 현실적으로 지방에서 학교 운동부를 찾을 수 없는 학생의 경우 합숙 시설을 갖춘 학교로 올 수밖에 없다"면서 "이런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합숙을 통해 밤낮으로 운동하는 방식은 이제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기범 기자 (kikiholic@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