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81792 0512019031451181792 01 0103001 6.0.1-hotfix 51 뉴스1 0

황교안 "자체 핵무장론, 무조건 접어놓을 수만도 없어"

글자크기

"안보에는 설마가 없다는 생각으로 공론의 장 필요"

"정부, 비핵화 맹신하며 북한의 보증인 노릇"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닐 것"이라며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는 우리의 현실을 감안하면 무조건 접어놓을 수만도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심재철 의원 정책토론회 서면 축사를 통해 "'안보에는 설마가 없다'는 생각으로 공론의 장을 열어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말 세계의 시선이 모였던 하노이 제2차 미북정상회담이 문자 그대로 빈손으로 끝나고 말았다"며 "북한은 결코 핵을 포기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시켰고, 미국은 북한의 핵을 놓아두고는 제재 완화나 협력도 없다는 의지를 분명히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주장을 맹신하면서 우리 국민들은 물론 미국과 국제사회에 대해 북한의 보증인 노릇을 해 왔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한 지금도 남북협력사업을 속도감 있게 준비하겠다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정부의 과속과 맹신으로 우리의 안보 체제는 무너지고 한미동맹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며 "민족의 생존이 걸린 북한 비핵화는 뒷전으로 미뤄놓고, 신한반도체제 운운하며 평화와 경제협력만 주장하고 있다. 더 이상 이 정권의 손에 우리 국민의 안위와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당대표 경선 때인 지난달 17일 토론회에선 전술핵에 대한 입장에 대해 "(전술핵) 주장은 지금 단계에서 국제사회가 논의하기 쉽지 않은 것"이라고 했었다.
pjy1@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