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79740 0112019031451179740 02 0201001 5.18.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0666244

이상원 前서울청장 "버닝썬 어딘지도 몰라…황당하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경찰총장' 논란에 이상원 전 서울청장도 반박 "전혀 관계 없다"]

머니투데이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정준영씨(30)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는 언급이 나와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인 이상원 전 청장이 "황당하고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 전청장은 14일 "해명하기도 그래서 가만있었는데 아무래도 내가 괜히 뭔가 숨기려고 안 하는 것 같아 보인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 전청장은 2015년 1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맡았다.

이 전청장은 "저는 그 친구들(대화방에 속한 인물)과 일면식도 없고 알지도 못한다"며 "버닝썬이 어딨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버닝썬이 있는) 강남에서 근무를 안하고 본청(경찰청)에 주로 있었다"며 "서울에서는 서울청장하고 은평서장하고 두 군데만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쪽하고 연결될 가능성이 전혀 없다"며 "참 황당하고 전혀 관계가 없는데 전화가 하도 많이 와서 일일이 응대를 못 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신명 전 경찰청장도 "모든 명예를 걸고 관련이 없다고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오후 청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씨가 포함된 카톡 대화방에서 특정인물이 경찰청장 등을 거론하며 '자신의 뒤를 봐준다'는 식의 표현이 나온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카톡 대화방에는 정씨와 친한 연예인과 버닝썬 직원들이 포함돼 있었다.

2016년 7월 이들이 나눈 대화 가운덴 승리(29·본명 이승현)의 동업자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것을 봤다"는 언급이 있던 것으로 드러나, 강신명 전 청장과 이상원 전 청장 등이 당사자로 지목됐다.

김영상 기자 vide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