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173834 0032019031451173834 07 0702001 6.0.1-hotfix 3 연합뉴스 51079168

"전두환, 5.18 당시 광주서 특수 공작부대 운영"

글자크기

5·18기록관 "광주를 폭동의 도시로 몰기 위해 광범위하게 공작"

연합뉴스

5·18 항쟁 기간인 1980년 5월 22일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특수 공작부대를 광범위하게 운영하며 5·18을 폭동으로 몰아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5·18기록관에 따르면 전씨는 80년 5월 19일 홍모 대령을 비롯한 보안사 핵심 인물 4명을 광주로 파견해 정보 수집과 공작 활동을 지시했다.

이 가운데 광주 출신인 홍 대령은 광주 사동 친척 집에 비밀 아지트를 차려놓고 광주 시내에서 활동 중인 편의대(便衣隊)를 통합 지휘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대란 군인들이 사복 차림으로 위장해 적지에서 몰래 활동하며 공작 작전을 수행하는 특수 부대다.

나의갑 5·18기록관장은 "5·18편의대는 시위현장에 잠입해 홍 대령의 기획팀이 생산한 각종 공작 아이템을 실행에 옮기는 행동부대였다"고 평가했다.

군인 뿐만 아니라 민간인을 포섭한 편의대를 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교사가 작성한 '광주소요사태 분석' 등의 군 기록에도 전두환 신군부는 다수의 편의대를 운용한 사실이 나타나 있다.

당시 정보사령부, 505보안부대, 31사단, 공수여단 보안대원·심리전 요원, 경찰 정보팀 등광범위하게 꾸려졌으며 첩보와 정보 수집, 시위대 위치, 무장상황 보고, 선무공작, 시민과 시위대 분리공작 등 특수임무를 맡았다.

나 관장은 "편의대의 임무는 광주시민을 폭도로, 광주를 폭동의 도시로 만드는 것이었다"며 "시민군이 총기 무장을 하게 된 것도 편의대의 선동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아시아자동차공장 자동차 탈취 사건 역시 편의대의 소행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당시 이 공장은 방위산업체로 보안목표 '가급'인 중요 시설이었다"며 "이런 시설을 방호하지 않았다는 건 군 상식으로 납득이 가지 않은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나 관장은 "5·18이 발생한 지 39년이 흐른 지금까지 그 누구도 편의대의 실체를 속 시원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며 "편의대를 자세하게 조사하면 광주의 진실이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