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870671 0182019022750870671 08 0801001 6.0.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51258411000 1551272286000

[단독] 아마존·컴캐스트, 넥슨 인수전 참여

글자크기
국내 1위 게임회사 넥슨 인수전에 세계 최대 e커머스업체 미국 아마존과 미국 최대 통신방송융합사업자 컴캐스트가 참여했다. KKR·베인캐피털·MBK파트너스 등 글로벌 사모펀드와 넷마블·카카오 등 토종 정보기술(IT) 업체의 경쟁 구도로 예상됐던 넥슨 인수전이 전 세계 IT 비즈니스의 미래를 바꿀 정도로 판이 커질 전망이다.

27일 투자금융(IB)과 게임 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마감된 넥슨 예비입찰에 아마존, 컴캐스트와 함께 '피파 온라인'으로 유명한 미국 게임업체 EA가 참여한 사실이 확인됐다.

IB업계 관계자는 "컴캐스트는 자회사 유니버설을 통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며 "최근 아마존이 클라우드 기반 게임 비즈니스 육성 계획을 세우고, 컴캐스트가 SK텔레콤과 e스포츠·게임 합작법인 설립을 선언할 정도로 글로벌 IT 업체들 사이에서 게임과 기존 산업을 융합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최대 게임회사인 EA 역시 최근 스포츠 장르 외 게임에서 신규 콘텐츠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넥슨 인수로 새로운 활로를 찾아나선 것으로 보인다.

[조시영 기자 /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