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870583 0032019022750870583 01 0104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한국당 해체하라' 전당대회서 규탄집회 70명 체포(종합2보)

글자크기

경찰, 집회 강제 해산…주최측 "불법연행, 공권력남용 사과하라"

연합뉴스

전당대회장 앞 집회
(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27일 오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고양 킨텍스에서 민주노총 등 ' 5·18 시국회의' 관계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하고 있다. 2019.2.27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최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 촉구 집회 참가자 70명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개최를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5·18시국회의와 민주노총 등에서 나온 참가자 약 100명은 이날 오후 1시께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앞에서 기습 집회를 했다.

이날 전당대회장 바로 앞에서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며 시위를 하던 이들은 오후 2시로 예정된 전당대회 개최 시간이 다가오자 경찰력에 의해 전시장 밖으로 밀려났다.

태극기부대 등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은 기습시위에 맞서 "빨갱이를 해체하라"고 외치며 맞불 구호를 외쳤다.

이 과정에서 장내에 대규모 혼란이 초래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참가자들의 입장이 지연되기도 했다.

이들이 전시장 바깥에서도 집회를 이어가며 해산하지 않자 경찰은 참가자 수십명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현장에서 줄줄이 체포해 연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연행된 인원은 총 70명으로, 이들은 인근 지역 경찰서 4곳(고양·일산동부·일산서부·파주)에서 분산 조사 중이다.

경찰의 연행에 항의하는 이들과 자유한국당 지지자이자 반대성향 단체 회원들 간에 고함이 뒤엉켜 일대가 소란했다.

경찰은 만일에 대비해 현장에 경비병력 약 400명을 배치했으며, 경찰에 의해 이들의 집회는 오후 2시 30분께 강제 해산됐다.

이들 단체는 경찰의 조치에 즉각 반발, 규탄 성명을 냈다.

5·18 시국회의, 민주노총, 민중당 등은 경찰의 조치를 불법 연행으로 규정하고, 연행자 즉시 석방과 사과를 촉구했다.

5·18 시국회의는 성명서에서 "경찰 측의 기자회견과 자진해산 방해, 참석자 연행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침해이자 위법한 공권력 남용이며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규탄했다.

연합뉴스

어수선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고양=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2.27 photo@yna.co.kr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