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863754 0022019022750863754 01 01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35454417 popular

한국당 전당대회 행사장 앞에서 5·18단체, "한국당 해체하라"

글자크기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행사장 앞에서 5·18 폄훼발언 규탄집회를 연 5·18 단체와 민주노총이 한국당 당원들과 충돌했다.

한국당은 이날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열었다. 오후 2시로 예정된 개막 1시간여 전, 행사장 앞에 5·18단체·민주노총·노동당 관계자 등 100여 명이 모여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폄훼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문 바로 앞에 모여 서서 ‘부끄러운 역사 왜곡, 온 국민이 분노한다’·‘태극기부대 정당 해체하라’·‘김진태를 제명하라’ 등의 내용이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평화통일의 중대한 계기가 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늘, 한국당은 ‘누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더 충성하는가’를 놓고 경쟁하는고 있다. 심지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모독하고 있다”며 “당 지도부는 5·18 망언을 사과하고, 국회는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고 주장했다. 또, “5·18 왜곡이나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은 이날 전대에 각각 대표와 최고위원으로 출마한 상태다. 일부 참석자들은 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후보의 얼굴이 그려진 피켓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전당대회에 참석한 한국당 당원들은 후보 이름이 들어간 팻말을 들어 올리고 이들에게 손가락질하며 “민주노총은 물러가라”고 외쳤다.

중앙일보

【고양=뉴시스】박영태 기자 =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장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를 주장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19.02.27.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단체와 당원들 간 대치국면이 30분 넘게 지속하면서 경찰이 투입됐다. 일부 당원들이 “민주노총은 해체하라, 빨갱이는 물러가라”고 외쳐 시민단체 회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대치가 1시간 넘게 길어지면서 행사장으로 들어가는 출입문이 10분 넘게 폐쇄되는 등 혼란을 빚었다.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들의 입장도 늦어지면서 행사 시작이 10여분 늦어졌다. 한 당직자는 “자기들 의견을 주장하는 건 좋은데 남의 잔칫날 행사장까지 와서 이러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행사장 밖에서 당원들과 대치를 벌이며 1시간가량 집회를 이어간 뒤 오후 2시 30분쯤 해산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이날 한국당 전대 개최를 방해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시민단체 회원 70명을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