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769030 0012019022250769030 08 0804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50817180000 1550817249000

국내 1위 넥슨 매각 본격화…국내외 게임업체·사모펀드 입찰 참여

글자크기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 매각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한국 넷마블과 중국 텐센트 등 게임업체와 국내외 사모펀드 등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입찰 과정에서 업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2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 지주회사 NXC 매각 주관사인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는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예비입찰을 마감했다. 넷마블과 텐센트, 국내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글로벌 사모펀드 KKR, TPG 등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입찰 참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매물로 나온 넥슨 지주회사 NXC의 넥슨 지분 47.98%의 가치는 약 6조원으로 평가된다. 넥슨이 상장된 일본 증시의 공개 매수 조항을 고려하면 최대 13조원의 인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상장사의 최대주주 등이 바뀔 때 소액주주의 주권 보호를 위해 33% 이상의 상장사 지분을 취득하는 주주는 공개 매수를 거쳐 매각에 반대하는 주주 지분을 매입하도록 한다.

예비입찰에 참여한 인수 후보자들을 상대로 본입찰과 실사가 진행된다. 이후 가격이나 인수 조건 재무·사업 역량 등을 판단해 인수 후보 중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다.

한편 넥슨은 자사 노조인 스타팅포인트와 포괄임금제 폐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단체협약안에 잠정 합의했다. 포괄임금제는 연장·야간근로 등 시간외근로 수당을 급여에 포함시켜 일괄 지급하는 제도다. 다음달 4~5일에는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단체협약 잠정합의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앞서 스타팅포인트는 설립자인 김정주 NXC 대표(사진)의 지분 매각 추진을 우려하면서 고용안정과 포괄임금제 폐지 등을 교섭 안건으로 제시했다.

경향신문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