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702035 0102019022050702035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땜질식 처방 부끄러워… 자립 지원 시스템 구축 ‘아낌없는 지원’

글자크기
“그간 장애인분들께 굉장히 죄송하고 부끄러웠습니다. 아이들 교육 문제나 출산 문제, 취약계층·노인 복지 등 일의 우선순위를 두다 보니 장애인분들의 어려움에 대해선 땜질식으로만 대응하고 근본적으로 개선하지 못했죠. 이 때문에 올해는 장애인 주민들을 위한 체계적인 자립 지원 시스템을 만들려 합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올해를 ‘장애인 복지의 원년’으로 정한 이유다. 19일 구에 따르면 장애인 복지 강화를 위해 지난 1월 1일자부터 기존 장애인복지팀을 장애인정책팀, 장애인지원팀으로 확대했다. 지역 내 6개 장애인 단체를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로 통합해 지원과 분배가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구는 장애인들의 일자리를 늘리고 중증장애인 생산품을 우선적으로 구매하는 등 이들의 경제적 자립을 키우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장애인작업장 등 기반 시설도 마련해 준다.

오는 12월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1496㎡)에 들어설 장애인커뮤니티센터(가칭)가 그 거점이 된다. 장애인커뮤니티센터는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 사무국, 단체별 사무실, 다목적 강당, 식당, 카페, 회의실 등으로 구성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