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687650 0032019021950687650 02 02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50312066 popular

시민·학생단체 "방위비분담금 재협상…한미군사훈련 중단"

글자크기
연합뉴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 폐기와 한미연합군사 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2018.2.19 kihu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시민·학생단체들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 폐기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을 폐기하고 전면 재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과 관련해 "쓰다 남은 방위비 분담금이 1조원 넘게 남아 있는데, 한미 당국은 왜 한국이 부담해야 할 분담금을 증액해야 하는지 근거도 밝히지 않았다"며 "이는 방위비 분담금 대폭 삭감을 바랐던 국민 여론에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대북제재 해제와 한미연합군사훈련 실시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상응해 대북제재를 전면 해제하고, 평화정세에 역행할 키리졸브 연습을 중단해야 한다"며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통한 남북관계의 진전을 가로막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대학생진보연합도 이날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위험천만한 전쟁 장비 반입을 동반할 것이고, 이는 한반도 평화발전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한미군사훈련과 전쟁 장비 반입을 중지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반도 관계에서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 바로 대북제재"라며 "대북제재를 철회해야 한반도 평화가 본격적으로 출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