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682471 1112019021950682471 00 0002001 5.18.26-RELEASE 111 서울경제 0

[EOS 인사이드]월렛리스(Walletless) EOS 생태계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7년 ICO의 광풍이 한차례 휩쓸고 간 뒤, 블록체인 업계 종사자들은 한목소리를 내었다. ‘이제 정말로 킬러 디앱이 등장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사용자는 블록체인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사용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EOS 생태계에서도 블록 생성자와 댑 개발사가 동일한 목표를 겨냥하고 있다.

이를 위한 가장 큰 과제는 바로 암호화폐 지갑(Cryptocurrency wallet)의 사용 여부다. 암호화폐 지갑은 기존 크립토 홀더 및 사용자에게도 상당히 어려운 개념이기 때문이다. 당연히 이 개념과 사용 방법을 배워야 한다는 사실은 신규 사용자에게 매우 높은 진입 장벽이다. 마찬가지로 EOS 커뮤니티에서 신규 사용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도 자신의 EOS 토큰을 어느 지갑에 넣어 두어야 하냐는 것이다. 이는 틀린 질문이기도 하지만, 블록체인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디앱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지갑의 개념을 계정의 개념으로 아예 치환해야 한다. 그래서 EOS 디앱 개발사들은 UI/UX 측면에서 이를 실현해나가고 있다.

암호화폐 지갑의 가장 중요한 용도 중의 하나는 사용자가 블록체인상의 공유 자원을 사용하기 위해 스스로 수수료를 책정하고 그 트랜잭션에 서명하는 것이다. 이는 공유의 비극을 최소화하기 위해 게임이론이 적용된 하나의 수단이다. 하지만 EOS 메인체인의 경우, 공유의 비극을 스테이킹(staking)을 통한 임차로써 해결한다. 이는 직접적인 수수료 차감이 없기 때문에 디앱 개발사가 사용자를 대신하여 공유 자원을 임차해줄 수 있다는 뜻이다. EOS 디앱 개발사들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암호화폐 지갑이라는 미들웨어 사용을 제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내 개발팀을 주축으로 진행 중인 웹 기반의 퍼블리토(Publyto)와 데블(Dabble), 그리고 모바일 앱 기반의 툭툭(TOOKTOOK) 프로젝트들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들 디앱의 특징은 사용자가 EOS 계정, 즉 지갑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사용자의 활동에 따른 암호화폐 보상을 EOS 메인 체인에 대신 기록해준다. 이를 위해 이메일 계정, 구글 계정, 인스타그램 계정 등을 사용하여 해당 디앱의 계정을 즉시 만들 수 있는 UX를 구현했다. 이후 활동을 통해서 암호화폐 보상이 쌓이면 각 토큰의 거래를 지원하는 거래소로 바로 전송하거나 EOS 계정을 생성하여 직접 보관할 수 있다. 이로써 사용자는 블록체인을 모르는 상태에서 디앱 사용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신규 사용자의 진입 장벽을 극적으로 낮출 수 있다.

또 다른 예는 해외 개발팀에서 진행 중인 이오스벳(EOSBet) 프로젝트이다. 퀴라소(Curacao)에서 라이선스를 획득한 온라인 카지노 프로젝트로서 공개성, 중립성, 검열 저항성, 무국경(無國境), 탈중앙화와 같은 블록체인의 모든 특징을 십분 활용한다. 따라서 이오스벳은 애초부터 이메일 등의 중앙화 DB에 기록된 계정과 연동하지 않고도 사용자 계정을 생성할 수 있도록 UX를 구현하였다.

상기의 모든 내용은 EOS 공유 자원 이용의 특수성 때문에 가능하다. 물론 아직 갈 길은 멀다. 대규모 사용자 수용(Mass adoption)을 위해서는 공유 자원인 CPU와 NET 임차 비용의 안정화가 선행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Block.One은 REX(Resource EXchange)라는 이름의 CPU/NET 자원 임대 서비스로 EOS 토큰과 자원의 가격 분리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여러 블록 생성자는 사이드체인 및 IBC(Inter Blockchain Communication) 기능 구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EOS 메인 체인은 암호화폐 지갑이 필요 없는, 월렛리스 생태계 조성의 첫걸음을 이미 내디뎠다. 따라서 EOS 생태계는 더 많은 디앱 사용자를 끌어들일 것이며, 그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더 빠른 기술 개발이 이루어질 것이다. 킬러 디앱의 개발과 사용을 꿈꾸는 분이라면 EOS 생태계 참여를 반드시 고려해보기 바란다. EOS Alliance는 신규 참여자를 커뮤니티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다. /이기호 EOS Alliance 한국 커뮤니티 매니저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