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641081 0142019021650641081 02 0213001 6.0.21-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0328506000 1550328531000 popular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 “인권경찰로 도약”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경기북부경찰청 수사기능 합동워크숍. 사진제공=경기북부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정부=강근주 기자] 최해영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15일 워크숍에서 “법령.근거.절차를 반드시 준수해 절차적 정의를 확보하고, 인권 관련 문제에 소홀함이 없도록 유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이날 지방청 다산홀에서 지방경찰청 2부장, 수사·형사·과학수사·사이버안전 과장 및 산하 경찰서 수사·형사과장, 수사팀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사기능 합동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최근 수사권 조정 논의와 관련해 ‘수사구조개혁’ 추진사항을 공유.소통해 내부 공감대 형성 및 현장추진력을 확보하고자 마련됐다.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은 이날 워크숍에서 “수사는 경찰의 중추로서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수사구조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며 “법령.근거.절차를 반드시 준수해 절차적 정의를 확보하고, 인권 관련 문제에 소홀함이 없도록 유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워크숍은 2018년 추진 성과 및 2019년 기능별 주요 업무 추진방향을 공유하고, 수사 주체성.전문성 확보를 위한 실무교육 및 신(新) 수사기법(디지털포렌식)에 대한 사례발표를 진행했다.

특히 △학사 및 유치원 비리 △공공기관 채용비리 △공공분야 갑질 △보조금 부정수급 △지역 토착비리 △사무장 요양병원 △재건축.재개발 비리 △안전 분야 부패비리 등 8대 생활적폐 단속을 통해 반칙과 특권 없는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데 경찰이 앞장서고, 이미 시행 완료된 수사경찰 개혁과제가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해 인권경찰로 도약할 것을 강조했다.

수사경찰 개혁과제는 장기 인지수사 일몰제를 비롯해 △영장 신청단계 격상△제척·기피·회피 제도 도입 △유치장 인권보장 강화 방안 △변호인 참여권 실질화 △구속 피의자 송치기간 단축 △영상녹화 확대·개선 △서면수사지휘 원칙 이행 △영장심사관 운영 △인권친화적 수사공간 조성 등으로 설정돼 있다.

한편 이날 워크숍 참석자 전원은 구호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 혜택은 국민에게!’를 제창하며 수사구조개혁이 국민을 위해 완성될 수 있도록 경찰수사 전문성.공정성.투명성 제고를 다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