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613282 0182019021450613282 04 0401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50154613000 1550154725000

"알카에다 조직원, 한국 입국시도"

글자크기
시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알카에다 계열 극단 조직 소속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한국행을 노리고 있다는 유엔 보고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달 초 공개한 '이슬람국가(IS)·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시리아 내 알카에다 계열 무장조직의 우즈베키스탄인 가운데 다수가 터키를 거쳐 한국으로 가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주목한 조직은 주로 우즈베키스탄인으로 구성된 '카티바 이맘 알부카리'와 '카티바 알타우히드 왈지하드'다. 두 조직 전투원 규모는 각각 200∼300명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카티바 알타우히드 왈지하드는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 '자바트 알누스라'의 전투부대다. 자바트 알누스라는 현재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시리아 북서부 반군 지역을 70% 이상 통제하고 있다.

이들이 한국행을 원하는 배경은 한국에 2만∼3만명에 이르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이 체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내 우즈베키스탄 노동자 중 일부는 극단주의 추종자들로, 시리아에 합류하는 극단주의자 경비를 대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우즈베키스탄인 극단주의자들이 한국행을 요청한 창구가 어느 세력인지는 이번 보고서에 언급되지 않았다.

알카에다 연계 조직이 활발하게 움직이는 곳인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 일대는 터키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보고서에도 이들이 '터키에서 한국으로 이동'을 요청한 것으로 나와 있다.

보고서가 공개된 뒤 한국 법무부는 14일 테러 대응 차원에서 제3국에서 한국 비자를 신청하는 우즈베크인에 대한 체류자격 심사 강화를 재외공관에 요청했다. 법무부는 시리아 등 여행금지지역 체류 사실이 확인되는 우즈베키스탄인에게는 원칙적으로 사증을 발급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우즈베키스탄 국민은 비자 면제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자국 소재 대한민국 공관에서 비자를 신청해야 하지만 영주권이 있거나 장기 거주자는 제3국에서 비자 신청이 가능하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