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75756 0532019021350575756 01 0106001 6.0.12-HOTFIX 53 노컷뉴스 50312066 popular

강경화, 트럼프 방위비 분담금 관련 발언에 "분명히 1조 389억"

글자크기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 참석차 출국길에 밝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양자회담도 추진

CBS노컷뉴스 박초롱 기자

노컷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중동 평화안보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3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미국과 합의한 방위비 분담금 액수와 관련해 "합의 액수는 분명히 1조389억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강 장관은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 참석 및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양자 회담을 위해 출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한미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과 관련해 "그들(한국)은 어제 5억 달러(약 5천627억원)를 더 지불하기로 동의했다", "전화 몇 통에 5억 달러" 등을 주장한데 따른 일종의 반박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혼동했을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수치에 대해 배경이 어떤지에 대해서 알아볼 필요는 있겠지만 하여튼 양국간 합의한 내용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장관급 회의 계기 열리는 폼페이오 장관과 양자 회담의 의제를 묻자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주 비건 대표의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해 평가 의견을 좀 나눌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을 점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의제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 북미 2차 실무협상의 개최 일정과 장소 전망에 대해서는 "일정에 대해서는 미국이 발표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