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75695 0232019021350575695 01 0107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50312066 popular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방위비 분담금은 1조389억원" 확인

글자크기

청와대 '1+1' 합의 발언 이어 5억달러 추가 부담 부인

아시아경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중동 평화안보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3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간 합의된 방위비 협정 분담금이 1조389억이라고 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이 5억달러를 더 내기로 했다는 데 대한 반응이다. 앞서 청와대가 급격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한 것과도 연계해 볼 수 있는 발언이다.


강 장관은 13일 인천공항에서 기자들로 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최초 요구액이었던 '1조4400억원'과 혼동했을 가능성에 대해 질문을 받고 "트럼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수치에 대해 배경이 어떤 지에 대해서 알아볼 필요는 있겠지만 하여튼 양국간 합의한 내용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전화 몇 통으로 한국이 어제 5억달러(약 5627억원)를 더 지불하기로 했다고 발언했다.


강 장관은 13∼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미국과 폴란드 공동주최로 열리는 '중동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역시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양자회담을 할 예정이다. 양자 회담에서 강 장관이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에게 확인할 것인지 주목된다.


외교부도 한미가 올해 방위비분담금으로 1조389억원에 합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구체 수치 및 배경 등에 대해서는 미 측에 문의해 달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외교부는 이어 올해 예정된 차기 협의에서도 동맹에 대한 우리의 포괄적 기여 등을 충분히 감안하여 합리적인 수준에서 방위비분담금이 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방위비) 인상을 기정사실로 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김 대변인은 "이번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기한을 1년으로 했지만 양측 서면 합의로 1년 연장할 수 있도록 돼 있어서 1+1"이라며 "인상의 필요성 여부를 양쪽이 검토하고 합의해서 현재 수준을 유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