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70569 0032019021350570569 01 0102002 6.0.12-HOTFIX 3 연합뉴스 50312066 popular

靑 "방위비분담금 내년 인상 기정사실화 말아야…'동결' 가능"

글자크기

김의겸 대변인 브리핑…트럼프 '추가인상' 언급에 입장 밝혀

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이 지속해서 인상돼야 한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 "인상을 너무 기정사실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기한은 1년이지만, '한미 양측이 합의를 통해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는 내용이 부속 합의문에 들어가 있다"며 "인상 필요성 여부를 한미 양측이 검토한 뒤, 현재 수준을 유지할 수도 있다. '1+1'년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예상되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시기에 대해 "다음 주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그것(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은 올라가야 한다. 위로 올라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한국에 쓰는 비용은 50억 달러인데, 한국은 약 5억 달러를 지불해왔다"며 이같이 밝힌 뒤 "몇 년 동안 그것은 오르기 시작할 것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잘했고 앞으로도 아주 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한국 방위비 분담금 올라가야 해" / 연합뉴스 (Yonhapnews)


한편 김 대변인은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 공동행사 준비계획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대통령 일정과 관련해 논의는 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대비 1만9천명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고용 부진이 계속되는 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 대변인은 "경제 관련 장관들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아는데, 거기서 답변을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각료회의 주재하는 트럼프…한국 방위비 분담금 추가 인상 요구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미가 올해 한국이 부담할 주한미군 주둔비를 작년보다 8.2% 인상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추가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leekm@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