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61515 0242019021350561515 04 0401001 5.18.30-RELEASE 24 이데일리 0

트럼프 "여야 장벽예산 합의안 만족 못하지만…2차 셧다운 없다"

글자크기

여야, 13억7500만달러 장벽예산 잠정 합의

트럼프 요구한 '57억달러'에 크게 못 미쳐

"국가비상사태 선포 등 모든 것 고려할 것"

이데일리

사진=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사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여야가 잠정 합의한 ‘국경장벽 예산안’과 관련, “만족스럽지 않다”고 불만을 드러내면서도 “2차 셧다운(미국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폐쇄)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한 각료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처럼 밝혔다. 앞서 민주·공화 양당은 전날(11일) 13억7500만 달러 규모의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예산을 포함한 예산안에 잠정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57억달러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숫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야가 잠정 합의한 예산안을 더 살펴본 후 이에 서명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회의는 이날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2차 셧다운은 없을 것’이라고 공언한 만큼 현재로선 합의안에 서명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장벽건설 자금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 등을 고려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건설을 위해) 모든 걸 고려하고 있다”며 “우리는 장벽을 건설해야 하며,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