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61509 0512019021350561509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비건 "북미회담 의제 12개…일정 부분 합의 가능성"(종합)

글자크기

文의장·여야지도부 국무부에서 면담

뉴스1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나혜윤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1일(현지시각) 이달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와 관련, 12개 이상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날 워싱턴의 국무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의 존 설리번 부장관 면담에 동석해 "12가지 이상(의 의제에) 대한 문제에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비건 대표는 "방북 결과는 건설적이고 생산적이었으며 분위기가 좋았다"면서도 "기대치를 적절히 유지하고 어려운 현안 해결을 위해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전했다.

비건 대표는 '협상에서 의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한 문희상 의장의 질문에는 "사안에 대한 의제는 합의했지만 이번이 실질적인 첫 실무회담이었다"며 "의제는 동의했지만 협상을 위해선 서로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양측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하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이견을 좁히는 것은 다음 회의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북한과 대화를 시작할 때 많은 흥분과 기대가 있었지만 북한이 불필요하게 시간을 끄는 바람에 대화가 지연되고 그 결과 남북관계 진척과 비핵화에 대한 진척이 엇박자가 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워킹그룹 설치를 통해 과거 이견이 있었을 때보다 훨씬 좋은 상황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이것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것을 보면 워킹그룹이 잘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건 대표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이 가서 남북미 3자 대화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의 제안에는 "이번 회담은 단독으로 북미만 진행하지만 언젠가는 3자가 함께 할 수 있는 날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북핵과 관계 정상화, 평화조약, 한반도 경제 번영의 기반을 확보하는 것은 먼 길이지만 그렇게 하기로 선택했다"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하기를 바라고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