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60520 0942019021250560520 02 0213012 6.0.17-RELEASE 94 국제뉴스 0 popular

원희룡, 제주시청 연두방문...'경제.일자리' 주제 시민과 소통 행보

글자크기
국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2일 제주시청 연두방문을 가졌다. 제주시청 제1별관 대회의실에서 '경제.일자리'를 주제로 제주시민과의 대화를 가졌다. '경제.일자리 해법 제주시민과 함께 찾겠습니다'는 주제로 경제.일자리 이외에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도 나왔다.

이 자리에는 청년창업가와 소상공인 등 지역경제 분야 관계자 98명, 자치행정 분야 56명, 사회복지 분야 37명, 여성 10명, 위생환경산림 10명, 안전교통 5명, 문화체육 8명 총 224명이 초청됐다.

원 지사는 "이 자리는 연두 행정시 방문이고, 제주시청과 각 부서가 기본이 돼서 도청과 시청의 협력 과정에서 주제를 경제.일자리 맞추자고 한 것"이라며 "경제 일선현장에서 노력하고 있고 그중 일부라도 행정에서 이야기를 깊이있게 하실 분들은 당연히 따로 자리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원 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올해는 생업 현장에 초점을 맞추고 지원과 개선 그리고 소통하며 제주가 지속적인 발전과 탄탄한 기반을 다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제주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도민소통, 민생 경제일자리 챙기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원 지사는 특히 “교통, 쓰레기, 상하수도 등 생활 기반시설 문제가 시급한 과제"라며 “(행정에서도) 가닥을 잡아가고 있지만, 문제 해결에 시간이 걸리는 사안들이라 도민과 시민들의 도움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이해와 협조도 구했다.

김석호 제주시통장회장은 질의를 통해 “공공근로사업이 시민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예산이 부족해 적정인원만 채용할 수밖에 없어 많이 아쉽다"며 “3월에 진행되는 추경예산에 반영해 많은 시민들이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하고 관심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에 “공공근로사업을 실시했을 때 파급효과가 큰 생활형 기반시설, 체육시설 등을 대상으로 추경예산을 편성하려고 준비 중이며, 공공일자리사업도 추경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문병철 (사)한국농업경영인 제주시연합회장은 “양배추와 월동무를 매년 산지 폐기하고 있다"며 “농업기술원에서는 대체작물을 지속 개발해야 하고, 도청에서는 도심에서 소비자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 마련해 생산자가 판로 걱정 없이 농업에 몰두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원 지사는 “유통 판로 확보를 통해 농업 일자리를 보호해야 한다"며 “앞으로 더 구체적인 방안은 실국장 및 농업 관계자들과 의논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송대화 한국호텔전문경영인협회 제주도지회장은 “현재 숙박업이 과잉되고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호텔 분야에서는 실업자가 양산되고 있는 반면 농공단지에서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고용센터 등에서 구직자와 구인자가 만날 수 있는 장소를 확충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원 지사는 “고용센터 역할을 강화해서 분야별로 구직자와 구인자들 간 직접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관련 부서와 고용센터에서 현장에 와 닿을 수 있는 대책을 결정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시민과의 대화에 참석한 각 분야별 시민 대표들은 축산 폐수 문제 숙박업 과잉공급 마을 숙원사업 해결 등의 다양한 각계각층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