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60443 0372019021250560443 06 0602001 5.18.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랜선라이프' 심방골 방문한 멤버들, 이영자 곶감 먹방 눈길(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랜선라이프'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멤버들이 심방골을 방문했다.

12일 밤 11시 방송된 '랜선라이프'에서는 심방골에 방문한 이영자,김숙,대도서관,윰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숙은 영자TV를 찍기 위해 직접 촬영에 나섰다.

이영자는 카메라를 향해 “심방골 밥 먹으러 왔다”며 "사람들이 많이 먹는줄 아는데 딱 세끼만 먹는다 다른 사람들은 그걸로 잔치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심방골 어머니는 이른 아침에 일어나서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멤버들을 위해 "새해이기도 해서 따뜻한 집밥을 직접 해드리고 싶어서 초대했다"고 전했다.

어머니는 대파 육개장, 도토리 묵무침, 밥, 등갈비 구이, 조기구이, 손두부까지 푸짐한 한 상을 준비했다.

이영자, 김숙, 대도서관, 윰댕은 심방골에 도착하자, 선물을 꺼냈다.

대도서관은 선물을 건네며 “방송을 보니까 편집을 노트북으로 하시더라 그래서 컴퓨터를 가져왔다” 말했다.

이에 심방골 모자는 “최고의 선물이다 너무 감사하다”며 웃었다.

심방골에 온 이영자와 멤버들은 심방골 표 곶감을 보자마자 달려들었다.

특히 이영자는 먹방 대가 답게 곶감을 한입에 먹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고 나서 멤버들은 모두부 만들기에 도전했다.

먼저, 두부틀에 순두부를 넣었고 순두부를 고르게 정리한 후 뚜껑을 닫고 누르면 되는 방식이었다.

먼저 이영자가 힘껏 눌렀다. 순두부의 물기가 많이 빠졌고, 그 모습을 본 심방골 어머니는 "더는 빠질 것도 없겠다 정말 된 거 같다"고 말했다.

어머니가 뚜껑을 열자 완벽한 두부의 모양이 잡혀있었다. 이에 멤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심방골 어머니 또한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멤버들은 어머니가 준비한 식사를 하며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심방골 어머니는 식사 후 이영자, 김숙, 대도서관, 윰댕에게 닭장을 보여줬다. 심방골 어머니는 상처 입은 한 암탉을 가리키며 “쟤는 수탉에게 소박을 맞아서 밥도 못 먹는다 밥을 먹을 때마다 수탉이 쪼아대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남녀가 평등한데”라고 소리치며 닭장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이영자는 수탉을 한 곳으로 몰며 상처 입은 암탉이 밥을 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하며 “내가 상처받은 게 있어서 이러는 게 아니다. 합방은 안 해도 밥은 줘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