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994 0042019021250559994 01 0101001 6.0.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49975846000 1549977127000 popular

뒤늦게 고개 숙인 한국당, 자체 징계 착수

글자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이 소속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에 대해 뒤늦게 공식 사과하고, 당 차원의 징계 논의에 착수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해당 의원들은 북한군 개입설과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거듭 주장하면서 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5·18 망언 논란 나흘 만에 직접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물의를 빚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함께 자신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모두 4명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했습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입니다. 특히 공당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됩니다.]

당 윤리위는 제명이나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조치를 내릴 수 있는데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의원의 경우 결과에 따라 경선에 나설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

논란이 확산하는 와중에 김 의원은 선거운동을 위해 광주를 찾았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에 직면했습니다.

김 의원은 행사장을 오가는 내내 시민단체에 둘러싸여 사퇴 압박을 받았지만, 사과 대신 유공자 명단 공개를 끝까지 주장했습니다.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 (6·25) 참전용사분들과 마찬가지로 5·18 (유공자)분들도 그렇게 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또 다른 당사자인 이종명 의원은 의원직 사퇴 조건으로 유공자 명단 공개와 북한군 개입 여부 진상 규명을 내걸었고, 김순례 의원 역시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김순례 / 자유한국당 의원 : 저는 사과드리고요. 제가 어쨌든 사과드리고 저는 말씀드린 게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명단 공개 말씀드린 거예요.]

이런 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 등 원내 지도부는 청와대가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 임명을 거부한 데 대해 반발하면서 5·18 정국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김주영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YTN이 드리는 무료 신년 운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