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969 0232019021250559969 01 0106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국내 방산업체컨소시엄, 美스텔스기 F-35 정비업체 선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스텔스 전투기 F-3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Team ROK)이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이 제작하는 스텔스 전투기 F-35의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미국 국방부로부터 F-35 부품의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이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한화시스템,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국내 6개 업체가 참여했다. 미 정부는 F-35 공동개발참여국과 구매국의 업체로부터 받은 제안서를 평가해 지역 정비업체를 선정했다.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이중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의 정비를 맡는다. 2016년 11월 완료된 1단계 정비업체 선정 때는 65개 부품이 배정됐다. 향후 3단계에선 310개 부품의 정비업체가 선정될 예정이다.


방산업계는 이번 정비업체 선정으로 F-35를 운용하는 외국에 부품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1단계 정비업체 선정 때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돼 다소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사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더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