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868 0562019021250559868 01 0106001 5.18.30-RELEASE 56 세계일보 0

국내 방산업체들, F-35 정비업체 지정

글자크기
한국 방산업체들이 F-35 전투기의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미국 국방부 엘렌 로드(Ellen Lord) 획득운영유지 차관으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Team ROK’가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인 Team ROK에는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6개 업체가 포함됐다.

세계일보

F-35A 전투기. 방위사업청 제공


2단계는 미 국방부가 F-35(A·B·C 공통) 부품을 단계별로 나눠놓은 것 중 2번째 단계를 뜻하는 것으로 기술력과는 관계가 없는 개념이다. 이번에 미정부가 배정한 2단계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 이중 Team ROK는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 대한 정비를 맡게 된다.

군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부터 국내에도 F-35A가 실전 배치될 예정인 데다 우리 지역으로 전개하게 되는 미군 F-35 전투기의 정비수요도 적지 않다”면서 “국내 방산업체들이 정비업체로 지정되면서 이로 인한 부가가치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정비 능력향상, 또 KFX 사업 추진 등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다른 F-35 운용국가들과 동일하게 높은 수준의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자연스럽게 F-35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해 수출협력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지난 2016년 1단계 업체 선정 시에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되어 다소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위사업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보다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유치 시에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