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59806 0092019021250559806 01 0304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韓, F-35 스텔스기 항공전자·기계 부품 정비…美정부 인증

글자크기

6개 국내 방산업체 컨소시엄 2단계 정비업체 선정

2년 만에 1개 품목→3개 분야 정비 영역 확대 '쾌거'

뉴시스

【서울=뉴시스】 대한민국의 F-35A 1호기 출고행사가 28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소재한 록히드마틴 최종 조립공장에서 열렸다. F-35A 전투기는 우리나라 최초로 적의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는 스텔스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출고된 F-35A 전투기와 ‘18년에 생산되는 전투기는 국내에서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미국 현지(애리조나주 Luke 기지)에 파견중인 한국군 조종사 및 정비사 교육훈련을 위해 사용된다. 이후 2019년 전반기부터 순차적으로 국내로 도입되어 2021년까지 배치 완료될 예정이다. 사진은 F-35A 1호기가 시험비행하는 모습. 2018.03.29.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한국이 초도기 인도를 앞두고 있는 차세대 F-35 스텔스 전투기의 다양한 부품을 직접 정비할 수 있는 능력을 인정 받았다.

방위사업청은 12일 "미국 국방부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인 'Team ROK'가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Team ROK'는 한화시스템,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국내 방산업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이다.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 정부 주관으로 F-35 전투기 공동개발참여국과 미 정부가 동맹국에 무기 등을 판매하는 '대외군사판매(FMS)' 구매국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안서를 제출받아 평가가 진행된다.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하며, Team ROK는 이중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 대한 정비를 맡게 됐다.

지난 2016년 11월 1단계 업체 선정 당시 한국은 F-35 전투기의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정비업체로 선정됐었다. 불과 2년 만에 3개 분야로 정비 영역을 넓혔다.

방사청은 "이번 지역 정비업체 선정 과정은 정부와 방산업계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소통을 확대함으로써 방위산업이 나아가야 할 길을 보여준 성공사례"라고 평가했다.

업계에서는 다른 F-35 운용국가들과 동일하게 높은 수준의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자연스럽게 F-35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지난 2년여 동안 방사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보다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유치 시에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hj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